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인 "푸지데몬 카탈루냐 수반 선거에 참여하라" 유화책

카탈루냐의 독립을 지지하는 주민들이 환호하는 모습 [AP]

카탈루냐의 독립을 지지하는 주민들이 환호하는 모습 [AP]

 스페인 카탈루냐 사태가 한치 앞을 볼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카탈루냐 자치정부는 분리ㆍ독립을 선언했고, 중앙정부는 카탈루냐에 대한 직접 통치를 결정했다. 양측의 대립이 자칫 독립 찬성파와 공권력과의 유혈 충돌로 번질 수도 있어 현지 분위기는 긴장감으로 팽배하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카탈루냐 자치의회는 전격적으로 독립공화국을 선포했다. 이에 스페인 상원은 30분 만에 카탈루냐에 대한 정부의 직접 통치를 허용하는 헌법 155조를 통과시켰다. 마리아노 라호이 총리는 28일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을 비롯해 내각 각료를 전원 해임하고 자치의회를 해산했다. 12월 21일 지방선거를 치러 새 정부와 의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소라야 사엔즈 산타마리아 부총리를 선거 때까지 카탈루냐 행정의 책임자로 지명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했다.     

중앙정부, 카탈루냐 분리독립 선언에 직접 통치 시작
푸지데몬 "민주적 저항", 독립파와 공권력 유혈충돌 우려
유럽 국가들은 유혈 충돌시 자국 독립파에 빌미줄까 촉각

12월에 선거 치러도 독립파가 다수당 될 전망이어서
카탈루냐 독립 사태 2막으로 돌입할 가능성 커
독립 반대 여론 55%로 높고, 미국ㆍEU 등 독립인정 안해

카탈루냐에 대한 정부의 직접 통치를 허용하는 헌법 155조를 통과시킨 스페인 상원 [AP]

카탈루냐에 대한 정부의 직접 통치를 허용하는 헌법 155조를 통과시킨 스페인 상원 [AP]

라호이 총리는 카탈루냐 자치경찰의 수장인 주제프 유이스 트라페로 청장도 해임해 1만7000명의 자치경찰을 정부 관할로 귀속시켰다. 지난 1일 분리ㆍ독립 주민투표 당시 적극적으로 투표소를 봉쇄하지 않아 반역 선동 혐의로 조사받고 있는 트라페로 청장이 중앙정부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히면서 자치경찰 측의 무장 반발 가능성은 작아졌다.
 푸지데몬 수반은 TV 연설을 통해 중앙정부에 대한 ‘민주적인 저항'을 주문했다. 그는 “우리가 지금까지 이룬 것을 지키기 위한 최선의 길은 헌법 155조의 적용에 민주적으로 저항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독립에 반대하는 동료 시민들을 향해 폭력과 모욕을 삼갈 것도 당부했다. 
스페인 정부가 해임한 주제프 유이스 트라페로 카탈루냐 경찰청장. [AP]

스페인 정부가 해임한 주제프 유이스 트라페로 카탈루냐 경찰청장. [AP]

 푸지데몬의 연설 이전에 카탈루냐 지방 공무원들과 주민들은 이미 스페인 정부의 직접 통치를 거부하는 불복종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일각에선 푸지데몬이 12월 선거를 대비하겠다는 의중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스페인 정부도 강경 일변도 노선은 피했다. 푸지데몬의 연설에 대해 “끝없는 무책임을 보여준다"고 비난하면서도 멘데스 데 비고 스페인 정부 대변인은 “푸지데몬이 12월 선거에 참여한다면 ‘민주적 저항'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독립 선언을 주도한 푸지데몬 수반 등을 최고 30년형의 반역죄로 체포할 수 있다고 밝혀온 스페인 정부가 한발 물러선 모양새를 띈 것이다.  
카탈루냐 자치의회가 분리독립 선포안을 의결하자 환호하고 있는 정치인들 [AP]

카탈루냐 자치의회가 분리독립 선포안을 의결하자 환호하고 있는 정치인들 [AP]

 유럽연합(EU)과 미국 등 대다수 국가는 일제히 카탈루냐의 독립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도 스페인 정부의 신중한 대응을 주문해왔다. 스페인 정부가 지난 1일 주민투표 때처럼 주민들에 대해 고무탄을 쏘는 등 폭력 진압에 나설 경우 유혈 사태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영국ㆍ독일ㆍ이탈리아ㆍ벨기에 등 분리ㆍ독립 요구 지역이 있는 국가들은 스페인 정부가 빌미를 잡혀선 안된다는 입장이었다.
카탈루냐 자치의회가 독립을 선포한 이후 축배를 들며 환호하고 있는 독립 찬성파 주민들 [AP]

카탈루냐 자치의회가 독립을 선포한 이후 축배를 들며 환호하고 있는 독립 찬성파 주민들 [AP]

 선거를 치르더라도 카탈루냐 사태가 끝날 지는 미지수다. 스페인 정부는 독립 반대 여론이 우세한 것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일간 엘파이스가 카탈루냐 주민을 상대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자지의회 해산과 선거 개최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52%로, 반대(43%)보다 많았다. 응답자의 55%는 카탈루냐 독립 선언에 반대했고, 찬성은 41%에 그쳤다.  
 12월에 선거가 실시되더라도 푸지데몬이 속한 카탈루냐민주연합이 다수당으로 연립정부를 구성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돼 이후 스페인 사태는 갈등 2막으로 접어들 가능성이 있다.
 스페인 정부는 약 20년 전 바스크 지역 독립운동 당시 분리독립 단체들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처벌해 진압에 성공한 경험을 갖고 있다. 옥스퍼드대 세르기 파르도스 프라도 교수는 "2008년 경제위기와 중앙정부의 부정부패로 촉발된 카탈루냐인들의 불만을 카탈루냐 정치인들이 이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며 "분리독립주의자들을 법정에 세우면 분위기가 잦아들 것이라고 보고 중앙정부가 강경책을 고수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카탈루냐의 독립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스페인 국기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카탈루냐의 독립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스페인 국기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런던=김성탁 특파원, 서울=홍주희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