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덕흠 한국당 의원, "민주당 군의원에 폭행당했다" 진실공방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이 지역구 행사 참석 도중 더불어민주당 소속 영동군의회 박계용(61) 의원에게 폭행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박덕흠 의원 측은 29일 “지난 28일 오후 2시 20분쯤 영동군 학산면민체육대회에 참석한 박 의원이 박계용 의원으로부터 얼굴을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충북도당 측은 “박덕흠 의원이 마이크를 잡고 노래 부르면서 객석 쪽으로 다가서는 과정에서 박계용 의원이 갑자기 달려들어 욕설을 퍼부으면서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행사장은 음악 소리 등으로 소란한 상태였고, 객석에는 100여명의 주민이 앉아 있었다고 한다.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과 그가 맞았다고 주장한 오른쪽 뺨. [중앙포토]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과 그가 맞았다고 주장한 오른쪽 뺨. [중앙포토]

 
박덕흠 의원 측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순식간에 벌어진 일로 박 의원이 얼굴을 한 차례 얻어맞았다”며 “병원에서 상해 진단서를 발급받았고, 2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반면 박계용 의원은 “시비는 있었지만, 폭행은 말도 안 되는 억지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당시 노래 부르는 박 의원을 향해 ‘박근혜 대통령 덕에 국회의원 된 사람이 지금 노래 부를 상황이냐’고 항의하는 과정에서 약간의 소란이 있었지만, 때리지는 않았다”고 부인했다. 박 의원은 “박덕흠 의원을 무고 혐의로 고소하겠다”고도 했다.  
 민주당 측도 “지금까지 파악한 것으로는 두 의원 사이에 잠시 실랑이가 벌어졌지만, 주변 사람들이 뜯어말렸고, 박덕흠 의원도 계속 노래를 이어갔다고 한다”며 “정확한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박계용 의원은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공천을 받아 영동군의원에 당선된 재선의원이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의장단 선거 등을 놓고 박덕흠 의원과 불화를 겪은 뒤 탈당했고, 지난 4월 민주당으로 당적을 바꿨다. 그는 평소 “내가 후반기 (군의회) 의장을 하는 것으로 약속됐었는데 박 의원이 신의를 저버리고 방해를 했다”며 박덕흠 의원을 비난했다고 한다.  
 
한편 한국당 충북도당은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을 야당 의원에 대한 ‘묻지마 테러’로 규정하고, 박계용 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함께 민주당 차원의 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 등을 촉구했다. “박계용 의원이 작년 8월 영동 포도축제 행사장에서도 주민과 대화하는 박 의원을 향해 의자를 발로 차는 등 계획적이고 의도된 폭력을 했다”며 사법당국에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유성운 기자, 영동=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