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박덕흠 의원 “맞았다”...민주당 군의원 “거짓말”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과 그가 맞았다고 주장한 오른쪽 뺨. [중앙포토]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과 그가 맞았다고 주장한 오른쪽 뺨. [중앙포토]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과 새누리당 출신 민주당 군의원 사이에 '폭행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박 의원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군의원은 거짓말이라고 맞서고 있다.
 
29일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지난 28일 오후 열린 충북 영동군 학산면민 체육대회에서 영동군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계용 군의원이 박덕흠 의원에게 다가와 얼굴을 가격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관계자들은 "당시 박 의원이 마이크를 잡고 노래 부르면서 객석 쪽으로 다가서는 과정에서 박 군의원이 갑자기 달려들어 욕설을 퍼부으면서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박 군의원으로부터 자신의 오른쪽 뺨을 가격당해 부어 올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행사장은 음악 소리 등으로 소란한 상태였고, 객석에는 100여명의 주민이 앉아 있었다.
 
박 의원은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정황이 없지만, 얼굴을 한 차례 얻어맞았다"며 "병원에서 상해 진단서를 발급받았고, 정식으로 수사도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박 군의원은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이라고 맞서고 있다. 시비는 있었지만, 폭행은 없었다는 주장이다.
 
박 군의원은 "시비는 있었지만, 폭행은 말도 안 되는 억지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당시 노래 부르는 박 의원을 향해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서 국회의원이 된 사람이 박 전 대통령이 감옥에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노래를 부를 수 있냐'고 따졌을 뿐 멱살도 잡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항의하는 과정에서 약간의 소란이 있었지만, 폭행이 오가지는 않았다"며 "현장에 있던 수많은 주민들이 이 광경을 지켜봤다"고 말했다.
 
현장에 있던 민주당 관계자도 "소리 지르며 다가서는 박 군의원을 박 의원이 떠밀면서 잠시 몸싸움이 벌어졌지만, 곧바로 주변 사람들이 뜯어말렸고, 박 의원도 계속 노래를 이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 군의원은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공천을 받아 영동군의원에 당선된 재선의원이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의장단 선거 등을 놓고 박 의원과 불화를 겪은 뒤 탈당한 뒤 지난 4월 민주당으로 당적을 바꾼 인물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