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절대권력 시진핑의 신시대6]광속도로 시진핑 1인체제 구축

 중국 공산당 대회가 끝나기 무섭게 시진핑(習近平)  1인 권력을 강화하는 조치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중국 개혁개방 이래 40년 가까이 확립된 집단지도체제를 허무는 조치들이다. 이와 함께 발빠른 후속인사로 상하이방과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등 다른 계파의 색채가 짙었던 상하이와 광둥(廣東)성까지 시진핑 친위세력인 ‘시파이(習派)’들이 장악하기 시작했다.  
 

시진핑 이외 용은 없다...2인자 리커창도 시진핑에 보고 의무화
최고 지도부 7인 상무위원 대등관계 깨고 상하관계 명확히

시진핑 집권 2기를 이끌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7명이 2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시진핑 국가주석(가운데)과 리커창 국무원 총리(오른쪽 셋째)가 유임됐고 나머지 5명은 새로 선출됐다. 왼쪽부터 한정 상하이시 당서기, 왕후닝 중앙서기처 서기, 리잔수 중앙판공청 주임, 시 주석, 리 총리, 왕양 국무원 부총리, 자오러지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신화사=연합뉴스]

시진핑 집권 2기를 이끌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7명이 2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시진핑 국가주석(가운데)과 리커창 국무원 총리(오른쪽 셋째)가 유임됐고 나머지 5명은 새로 선출됐다. 왼쪽부터 한정 상하이시 당서기, 왕후닝 중앙서기처 서기, 리잔수 중앙판공청 주임, 시 주석, 리 총리, 왕양 국무원 부총리, 자오러지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신화사=연합뉴스]

시진핑 2기 체제에 접어들면서 상무위원 7명은 더 이상 대등한 권한과 권력을 나눠 갖는다고 말할 수 없게 됐다. 시 주석은 지난 27일 새 지도부 확립후 첫 정치국 회의를 열어 ‘당 중앙 집중영도 강화 호위에 관한 약간의 규정’을 통과시켰다. 여기에는 정치국원 25명 전원이 당 총서기인 시 주석에게 매년 서면으로 업무보고를 하도록 했다. 과거에 없던 일이다. 서열 2위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든 누구든 예외가 없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덩샤오핑(鄧小平)이 설계한 집단지도체제 아래에서 총서기는 상무위원회를 소집할 수 있는 권한만 가질 뿐 표결ㆍ발언권은 나머지 상무위원들과 동등했다. 분공제(分工制)라 하여 각각의 상무위원들이 담당하는 고유 업무 분야에 대해서는 총서기조차 관여할 수 없었다. 후진타오(胡錦濤) 집권기엔 9명의 상무위원들 사이에 이런 전통이 잘 지켜져 ‘구룡치수(九龍治水)’란 용어가 나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시 주석 이외의 다른 용은 존재할 수 없게 됐다.  
중국 신규 상무위원 5인

중국 신규 상무위원 5인

 
정치국 회의는 또 “시진핑 총서기가 모든 당이 옹호하고 인민이 우러르며 ‘영수(領袖)’칭호에 전혀 부끄럽지 않은 지도자”임을 강조하며 ‘영수’칭호를 공식화했다. 마오쩌둥 시절에게 붙이던 영수 호칭은 개인 숭배 색채가 짙다하여 최근까지 중국에선 사용이 금기시되어오던 용어다. 28일 전문이 공개된 새 당장(黨章)도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중앙의 권위와 지도를 확고하게 지킨다”는 구절을 신설했다.  
시 주석은 당 규범의 개정에 후속 인사를 단행하며 1인 체제 다지기에 들어갔다. 특히 수도 베이징에 버금가는 중요 지역인 상하이와 광둥의 1인자에 자신의 측근을 심어 친정체제를 구축한 게 눈에 띈다.  
 
시 주석은 29일 리창(李强) 장쑤(江蘇)성 서기를 신임 상하이 서기로 임명했다. 리창은 시 주석의 저장(浙江)서기 시절 비서였다. 이로써 잉융(應勇) 시장과 함께 상하이의 1,2인자는 모두 ‘시파이’로 교체됐다. 1990년대 이후 당내에서 강고한 세력을 구축해 온 상하이방(幇)과 ‘장파이(江派ㆍ장쩌민 계파)’는 텃밭인 상하이마저 내놓게 됐다.  
광둥성 서기에는 리시(李希) 랴오닝(遼寧)성 서기를 이동배치했다. 리시는 시 주석 부친인 시중쉰(習仲勳) 전 부총리의 동료인 리쯔치(李子奇) 간쑤(甘肅)성 서기의 비서를 지낸 경력으로 시 주석이 30대 초반 청년이던 시절부터 친분이 두텁다. 광둥은 중국에서 역내총생산(GRDP) 1위인 개혁개방 1번지로 정치ㆍ경제적 비중이 큰 곳이다.  
리창과 리시의 전ㆍ현 근무지가 모두 공산주의청년단(공산당) 제1서기 출신들이 서기를 맡았던 곳이란 점도 우연으로 보기 힘들다. 리창의 전 근무지 장쑤는 리위안차오(李源潮) 국가부주석이 서기로 근무하며 공청단 출신들로 요직을 채웠던 곳이다. 리시의 전 근무지 랴오닝은 역시 공청단 제1서기 출신인 리커창 총리가 근무했던 곳이다. 두 사람은 각각 가차없는 사정과 비리 적발로 전임자들이 남겨 놓은 인적 잔재를 청산했다. 리시의 새 임지인 광둥 역시 공청단 제1서기였던 후춘화(胡春華) 정치국원이 5년간 집정(執政)했던 곳이다.  
중국 공산당 중앙 정치국 구조

중국 공산당 중앙 정치국 구조

 
시 주석은 이번 상하이ㆍ광둥 인사로 차이치(蔡奇)의 베이징, 천민얼(陳敏爾)의 충칭, 리훙중(李鴻忠)의 톈진과 함께 중국 31개 성ㆍ직할시 가운데 가장 중요한 지방 5곳을 모두 자신의 핵심 측근들로 채우며 친정체제를 굳혔다. 덩샤오핑 이래 그 어느 집권자도 못했던 일이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