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요일 아침 출근길 기온 뚝 떨어져

29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길에 낙엽이 쌓여있다. 기상청은 29일 낮부터 찬바람이 강해지며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돼 월요일에는 서울의 아침기온이 3도 안팎까지 떨어진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길에 낙엽이 쌓여있다. 기상청은 29일 낮부터 찬바람이 강해지며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돼 월요일에는 서울의 아침기온이 3도 안팎까지 떨어진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30일 월요일 아침 출근길에는 기온이 뚝 떨어져 두꺼운 옷차림이 필요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30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이날 새벽까지 흐리고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29일 밝혔다.

서울 평년보다 5도 낮은 영상3도 예상
일부 내륙 얼음 얼고 서리도 내릴 듯
다음달 1일부터 평년기온 되찾을 듯

기상청은 특히 "29일 낮 북서쪽으로부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31일까지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유지되겠다"며 "특히 30일 아침 기온은 대부분 지역에서 영상 5도 안팎까지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일부 내륙지역에는 영하의 기온을 보이면서 30일 아침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분포를 보이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울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30일과 31일 내륙지역에는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고, 31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30일 아침 경기도 파주는 기온이 영하 2도까지, 강원도 철원은 영하 3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의 경우 30일 아침 최저기온이 평년보다 5도가량 낮은 영상 3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아침 11.3도보다 무려 8도 이상 떨어지는 셈이다.
바람도 거세져 30일까지 해안지역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내륙에도 강하게 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반면 강한 바람 때문에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는 낮을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예보했다.
이번 추위는 수요일인 다음 달 1일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물러가겠지만, 주말쯤 다시 한번 기온이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강언구 예보관은 "목요일인 다음 달 2일쯤 기압골이 통과하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고 이후 주말에는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나타나겠다"며 "다음 달 6일 무렵에는 평년기온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22호 태풍 '사올라(SAOLA)'는 29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사카 남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매시 48㎞의 속도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이 태풍은 30일 오후 일본 홋카이도 동쪽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