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방한 기획]이방카에 ‘여성이 강한 한국’ 어필…정부 ‘마음 사는 외교’ 준비

 다음달 7~8일 방한할 미 대표단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만큼 주목받는 이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다.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통로다. 한·중·일 간에 ‘이방카 모시기’ 경쟁이 치열한 이유다.
 
 공통 키워드는 여성이다. 일본은 트럼프 대통령의 도착(5일)에 앞서 열리는 국제여성회의(WAW·1~3일)에 이방카를 초청했다. 이방카는 3일 연설도 할 예정이다. 한국에서는 1박 2일만 머물지만, 일본에서는 최소 나흘 동안 머문다. 이방카 부부와 원래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중국도 여성 관련 행사를 준비 중이라고 한다.
 
 한국에서는 각계각층에서 활약하는 여성 기업가들과의 만남이 준비되고 있다고 한다. 외교가 소식통은 “여성이 강한 한국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한국은 이방카가 주도한 국제기구 ‘여성기업가기금’에 1000만 달러(약 113억원) 출연을 약속했고, 발 빠르게 내년 예산에 30억 3100만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관련, ‘마음을 사는 외교’를 위한 준비에 바쁘다. 양국 정상이 친교를 다질 행사로는 7일 환영 만찬이 있다. 정상 간 오·만찬에서는 맛있는 음식도 중요하지만, 메뉴의 스토리텔링도 필수다. 2009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첫 방한 때 환영연 메뉴는 한우 불고기와 미국산 고기를 숯불구이한 바비큐였다.  
관련기사
 
이에 이번 만찬에서 한국의 전통주와 캘리포니아 나파밸리 산 와인을 함께 올리자는 제안도 나온다. 신범철 국립외교원 교수는 “이는 최근 나파밸리에서 발생한 산불로 인한 큰 피해를 위로하는 한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이후 수입이 늘어난 나파밸리 와인은 FTA의 효과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6월 방미 당시 한·미 경제계 지도자들과 만나 “요즘 한국 식탁에서 미국산 와인이 인기”라며 “교역의 확대가 양국 국민의 실생활을 윤택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