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송이 父 살해 피의자 추정 글 발견...“리니지 아이템 삽니다”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피의자. [연합뉴스]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피의자. [연합뉴스]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부친 윤모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허모(41)씨가 수백만원짜리 게임 아이템을 거래한 정황이 포착됐다. 경찰은 허씨가 윤씨를 살해한 이유와 온라인 게임 아이템 거래가 관련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29일 엔씨소프트의 게임 '리니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을 전문적으로 거래하는 온라인 사이트에서 허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게시물이 발견됐다. YTN에 따르면, 게시물을 올린 해당 사이트 회원이 게시물 안에 휴대전화 번호를 적었는데, 허씨의 번호였다.
 
아이템을 사겠다며 게시물을 쓴 해당 사이트 회원은 약 300만원에 달하는 아이템을 구매하겠다고 밝혔다. 이 아이템의 경우 리니지 게임 안에서 게임 캐릭터가 든 무기의 능력을 강화해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엔씨소프트의 게임 '리니지' 아이템을 거래할 수 있는 사이트.

엔씨소프트의 게임 '리니지' 아이템을 거래할 수 있는 사이트.

경찰도 허씨의 온라인 게임 이용과 고가 아이템 거래가 이번 사건과 연관이 있는지 알아보고 있는 중이다. 경찰은 허씨의 온라인 게임 접속 기록에 대한 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특히, "8000여만원의 빚을 져 매달 200~300만원의 이자를 갚고 있다"는 허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게임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빚이 발생했는지도 들여다본다는 방침이다.
 
이날 오후 수원지법 여주지원은 허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