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인도 앞세워 中견제'…새 아시아 정책, 트럼프 아시아 순방 때 공개"

[사진 SCMP 캡처]

[사진 SCMP 캡처]

미국이 인도를 내세워 중국과의 세력 균형을 추구하는 새로운 아시아 정책 구상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자 조지타운 대학교 아시아학과 교수는 SCMP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동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에서 중국과의 세력 균형을 위해 인도를 무장시켜 이 지역에 끌어들이는 새로운 전략을 구상했다고 밝혔다. 이 정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내달 한·중·일 등 아시아 5개국 순방에서 발표될 전망이다.
 
이번 전략은 인도를 무장시켜 동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으로 깊숙이 끌어들여 중국과 세력 균형을 이루도록 하는 게 골자라고 신문은 전했다.
 
와일더 교수는 미국이 이를 위해 인도에 첨단 전투기를 제공하고 새로운 전략동반자 관계를 맺는 방안을 제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와일더 교수는 트럼프 행정부가 남아시아 지역 국가인 인도를 동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으로 한층 가까이 끌어들이기를 원하고 있다며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이라는 개념이 미국의 아시아 정책에서 새로운 캐치프레이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와일더 교수는 이어 미국은 이런 정책 구상에 전략적, 경제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중국이 추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응하는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