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반도 전쟁땐 핵 안써도 며칠내 최대 30만명 사망"

"한반도 전쟁시 며칠내 최대 30만명 사망"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한반도에서 군사충돌이 발생하면 핵무기가 동원되지 않더라도 처음 며칠 내에 최대 30만명이 숨지는 등 엄청난 인명 피해가 날 것이라고 미국 의회조사국(CRS)이 전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27일(현지시간) 의회조사국이 미 의원들에게 전달한 62쪽짜리 보고서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는 한반도에 인구밀도를 고려할 때 군사충돌은 미국 시민 최소 10만여명을 포함, 남한과 북한 인구 2500만명 이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1분당 1만회 발사되는 포 사격능력을 갖춘 데다 일단 전쟁이 발발하면 주변국인 중국과 일본, 러시아군의 개입으로까지 급속도로 커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이 재래식 무기만 쓰더라도 교전 초기 며칠간 3만에서 30만 명이 숨질 것"이라고 추정했다.
 
보고서는 만약 중국이 개입할 경우 전사자는 더욱 늘어날 수 있으며 이는 한반도를 넘어선 군사적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