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오미, 인도 시장서 점유율 급상승…1위 삼성과 1% 차이

샤오미. [중앙포토]

샤오미. [중앙포토]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샤오미가 삼성전자를 턱밑까지 추격하고 있다.
 
29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6%로, 25%를 차지한 샤오미를 1%포인트 차이로 따돌리며 1위를 지켰다.
 
삼성은 전년 동기 대비 점유율이 26% 올랐지만 샤오미의 점유율은 300% 오르면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지난 2분기 삼성의 점유율은 21.2%, 샤오미의 점유율은 15.6%로 나타났다.  
 
샤오미는 최근 인도 축제인 디왈리를 앞두고 9월 20일부터 10월 19일 한 달간 400만대가 넘는 판매량을 올렸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3분기 인도시장 점유율 조사 결과에서는 삼성 23%, 샤오미 22%로 SA 조사 점유율 수치보다는 낮았지만 역시 두 업체 간 점유율 차이가 1%포인트에 불과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샤오미는 과거 가성비로 유명했지만 이제는 전보다 향상된 성능으로 명성을 쌓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