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S 3차전 승리 주역 KIA 이명기 "어제 잠도 잘 못잤어요"

이명기의 환호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3회초 2사 2루 기아 1번타자 이명기가 1타점 2루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2017.10.28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명기의 환호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3회초 2사 2루 기아 1번타자 이명기가 1타점 2루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2017.10.28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어제 밤 잠을 제대로 못잤어요."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 결승타의 주인공 KIA 외야수 이명기(30)가 미소를 지었다. 
 
이명기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2루타 2개를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KIA는 6-3 승리를 거뒀다. 

  
0-0으로 맞선 3회 초 2사 2루에서 두산 선발 마이클 보우덴의 스플리터를 공략해 선제 2루타를 날렸다. 3-1로 앞선 5회 초에는 우익선상 2루타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진 로저 버나디나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톱타자가 그라운드를 휘젓자 KIA 타선도 조금씩 반응하기 시작했다. 1차전 6안타, 2차전 5안타로 침묵했던 KIA 타선은 3차전에 9안타를 기록했다. 
 
오늘은 이명기의 날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5회초 1사 3루 기아 3번타자 버나디나가 득점타를 날리자 3루주자 이명기가 득점을 올린 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7.10.28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은 이명기의 날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5회초 1사 3루 기아 3번타자 버나디나가 득점타를 날리자 3루주자 이명기가 득점을 올린 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7.10.28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9일 한국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만난 이명기는 "기분이 좋아서 잠도 잘 못잤다. 투아웃(3회)이었지만 꼭 쳐서 선제점을 내고 싶었다. 가볍게 방망이 중심에 맞혔더니 결과가 좋았다. 결승타라 더 기분 좋았다"며 "큰 경기인만큼 초반 분위기가 정말 중요하다. 선제점의 의미가 더 크다. 오늘은 1회부터 점수를 먼저 내고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이명기는 올해 처음으로 한국시리즈에 출전했다. 포스트시즌 경험도 SK에 뛰던 지난 2015년 와일드카드 결정전이 전부다. 지난 4월 SK에서 KIA로 트레이드된 그는 이적 첫해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았다. 
 
이명기는 "정규시즌 때와는 마음가짐 자체가 다르다. 최대한 집중하면서 가볍게 배트 중심에 공을 맞힌다는 생각으로 타석에 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명기는 시즌 막판 발목 부상으로 3주 가량 그라운드를 떠나 있었다. 9월 말 돌아오긴 했지만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그의 발목 상태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이명기는 "꾸준히 재활했다. 병원에서도 이제 이상이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