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신 쫓는다" 안수기도 중 30대 여성 숨지게 한 목사

[일러스트 김회룡]

[일러스트 김회룡]

'몸에 든 귀신을 쫓는다'며 안수기도를 하던 중 조현병을 앓고 있는 30대 여성을 숨지게 한 목사 등 3명이 각각 징역형과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영훈)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A목사(48)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또 공범인 B목사(43)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피해자의 어머니 C씨(61)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판결했다.  
 
재판부는 "이들이 안수기도를 통해 질병을 치료한다는 명목으로 피해자 D씨(39·여)에게 유형력을 행사에 사망하게 한 것으로 그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D씨가 명시적으로 육체적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귀신을 몸속에서 내쫓는다는 것을 빙자해 더 강한 유형력을 행사했다"며 "그 결과 D씨가 사망하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다만 B목사와C씨는A목사의 지시를 따랐을 뿐 적극적으로 범행을 주도하지 않은 점, 일부 범행을 자백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4월 17일 오후 7시쯤 광주 북구에 위치한 D씨의집에서 안수기도하던 중 D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