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유 있는 '공무원 시험 전쟁'…기대소득 7억8000만원 많아"

서울시 노량진동에 위치한 공무원 시험 단기 학교(공단기)에서 수험생들이 강의실을 빼곡히 메운체로 응시준비에 여념이 없다. [중앙포토]

서울시 노량진동에 위치한 공무원 시험 단기 학교(공단기)에서 수험생들이 강의실을 빼곡히 메운체로 응시준비에 여념이 없다. [중앙포토]

공무원이 민간기업에서 일하는 근로자보다 더 많은 누계 소득(퇴직까지)을 기대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는 갈수록 많은 취업준비생이 7·9급 공무원을 포함한 이른바 '공시'(공무원 시험)에 매달리는 것에 대한 이유로도 설명된다. 
 
29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발표한 '공무원 시험이 퇴직 전 누계 소득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재학 중 7·9급 등 공무원 시험을 준비한 경험자 가운데 정부 취직 성공자는 민간 기업체 취업자보다 퇴직할 때까지 최대 7억8058만원 더 많은 누계 소득을 기대할 수 있다. 
 
다만 비교 대상 민간 기업체 규모에 따라 누계 소득 우열 양상에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근로자 수가 1~49명의 소기업 취업자보다는 최대 7억8058만원이나 많고, 300~999명의 중견기업 취업자보다도 최대 4억8756만원이 많았다. 그러나 1000명이 넘는 대기업 취업자보다는 3억3605만원 누계 소득이 적었다. 즉 극소수 대기업에 취업하지 않는 한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기만 하면 평생 소득이 일반 민간기업 중견·중소업체 취업자보다 훨씬 늘어난다는 분석이다.
 
공무원의 누계 소득이 민간 기업체 종사자보다 많은 이유로는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 인상률, 늦은 퇴임 시점 등이 꼽혔다.
 
공무원의 임금 인상률은 연평균 약 7%대 수준으로 대기업(1000명 이상)의 6.2%보다 높고, 공무원 퇴임 연령 역시 평균 56~59세로 대기업 평균(52세)보다 높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공무원 시험 준비 경험자가 민간기업에 들어갈 경우에는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지 않고 바로 취업한 경우보다는 누적 소득이 최대 2억227만원 오히려 적은 것으로 추산됐다. 공무원 시험 준비로 민간 기업체가 선호하는 인적 자본 축적 기회를 상실했기 때문이라는 게 한경연의 분석이다.
 
한경연은 보고서에서 "공무원 시험 준비 경험자 가운데 결국 정부에 취직하는 비율은 10% 정도에 불과하다"며 "공무원 시험 준비 경험은 소득 증대 기회일 수도 있지만, 반대로 실패하면 퇴직 전까지 누계 소득을 크게 줄이는 '부메랑'이라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취업준비생들에게 조언했다.
 
한편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 4월 발표한 '공시(공무원 시험)의 경제적 영향 분석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청년은 2011년 18만5000명에서 지난해 25만7000명으로 38.9%(7만2000명)나 증가했다. 청년층 비경제활동인구 중 공무원시험 준비생(공시생) 비중은 2011년 3.4%에서 지난해 5.2%로 상승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