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희롱 난무하는 제시카 사진 두고 네티즌 갑론을박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 관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글이 남녀 성(性) 대결장으로 변모한 모양새다. 무슨 일일까.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제시카와 스테판 마버리가 함께 찍은 사진. [사진 SNS]

제시카와 스테판 마버리가 함께 찍은 사진. [사진 SNS]

지난 26일 팔로어 23만명을 보유한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제시카 근황'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제시카는 한 흑인 남성과 몸을 밀착하는 등 친분을 과시하고 있다. 이 남성은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 출신의 가드인 스테판 마버리(베이징 덕스)로, 제시카가 담긴 사진은 지난해 스테판 마버리가 자신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사진이다. 두 사람은 영화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것으로 전해진다. 
 
제시카와 스테판 마버리가 함께 찍은 사진. [사진 SNS]

제시카와 스테판 마버리가 함께 찍은 사진. [사진 SNS]

1년 전 사진이 SNS에 재등장하며 화제를 모으는 이유는 이에 달린 댓글들 때문이다. 여기에는 29일 오전 기준 1200여개에 가까운 댓글이 달렸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SNS]

[사진 SNS]

특히 일부 남성들은 제시카가 흑인 남성과 다정한 포즈를 취했단 이유로 "너마저 그 맛을…" "그녀도 알았던 거야" "돌아오지 않겠군요" "흑인한테 간 여자는?" "맛을 알아버렸네" 등과 같은 성희롱적 댓글을 달았다. 다소 내용이 과격한 댓글도 더러 있었다.
 
제시카에게 달린 댓글을 보고 분노하는 네티즌 반응. [사진 SNS]

제시카에게 달린 댓글을 보고 분노하는 네티즌 반응. [사진 SNS]

그러자 이를 본 일부 여성들은 "여자들이 한남충(한국 남성을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하는 이유 중 하나가 여기 댓글에 다 있네. 성희롱이 아무렇지 않다니. 한남충 소리 듣기 싫으면 본인부터 돌아보세요" "한남 뷔페 현장"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제시카와 스테판 마버리가 함께 찍은 사진. [사진 SNS]

제시카와 스테판 마버리가 함께 찍은 사진. [사진 SNS]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은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로 퍼져 많은 네티즌이 공분하고 있다. 특히 한 네티즌은 "제시카·스테판 마버리 사진에 달린 댓글은 성희롱뿐 아니라 인종차별적 내용을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번 제시카 사례만 보더라도 얼굴과 이름이 공개된 페이스북에서도 아무렇지 않게 성희롱이 이뤄진다"며 "이 같은 일을 보면 인터넷 실명제도 유명무실한 것 같다"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