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객과 함께 개발한 '쏘나타 한정판' 연말 출시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고객과 함께 개발한 쏘나타가 올해 연말 한정판으로 출시된다.  
 
현대차는 지난 28일 서울 강남구 현대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열린 'H-옴부즈맨 2기 고객제안 발표회'에서 '쏘나타 커스텀 핏'(Custom-Fit)을 공개했다고 29일 밝혔다.
 
쏘나타 커스텀 핏은 현대차의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을 통해 약 5개월에 걸쳐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방식으로 개발됐다.
 
현대차는 자동차 상품기획 현장에 고객이 직접 참석해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해당 아이디어가 채택돼 실제 판매되는 차가 만들어지는 것은 국내에서 첫 사례라고 전했다.
 
쏘나타 커스텀 핏은 고객의 평상시 주행환경에 따라 '마이 시티 에디션'과 '마이트립 에디션' 등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마이 시티 에디션은 주로 교통량이 많은 도심에서 주행하는 고객을 위한 트림으로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전후방 주차보조시스템(PAS·후방카메라 포함) 등 주차 편의 관련 사양이 기본 적용된다.
 
마이트립 에디션은 장거리 운행이 잦은 고객을 위한 트림으로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스마트 하이빔(HBA) 등 첨단 주행 보조시스템이 기본 탑재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커스텀 핏은 '고객의 목소리를 담아 고객이 가장 원하는 차를 만든다'는 바람으로 제작된 차"라며 "앞으로도 진정한 소통을 통해 고객 만족에 앞장서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