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지현, 아기 분만 가능성 0% 진단에 '눈물'

E채널 '별거가 별거냐 시즌2' 캡처

E채널 '별거가 별거냐 시즌2' 캡처

그룹 룰라 김지현이 아기를 건강하게 분만할 가능성이 0%라는 진단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
 
2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별거가 별거냐 시즌2'에서 김지현과 채리나는 2세를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다.  
 
의사는 김지현에게 "AMH 수치는 나이가 들수록 부족해지는 호르몬이다. 이게 0이 되면 갱년기 폐경이 오는데 지금 0.83이라고 나왔다"며 "난소에 남아 있는 난자의 수는 약 3600개. 자연 임신이 될 가능성은 3% 정도 된다. 그리고 분만까지 갈 가능성은 0%라고 돼 있다"고 말했다.
 
E채널 '별거가 별거냐 시즌2' 캡처

E채널 '별거가 별거냐 시즌2' 캡처

이같은 결과에 김지현은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의사는 "만약에 자녀 계획을 꼭 해야 되겠다면 더 늦출 시간이 없다"고 조언했다. 김지현은 폐경을 해도 아이를 낳을 수 있게 난자를 냉동 보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