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설주와 화장품 공장 시찰한 北김정은 "세계적 제품과 경쟁해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부인 이설주와 함께 평양화장품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부인 이설주와 함께 평양화장품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화장품공장을 시찰하고 세계 유명 화장품 브랜드와 경쟁할 수 있는 제품의 생산을 주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부이 이설주와 함께 연면적 2만9200㎡ 건축공사를 마무리하고 281종, 1122대의 새로운 설비를 설치한 공장을 둘러보고 "최대한의 실리를 보장할 수 있게 통합생산 및 경영정보관리체계를 높은 수준에서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장에서 생산하는) 화장품의 가지 수도 많고 질도 좋을 뿐만 아니라 용기의 모양은 물론 포장곽도 참 곱다"며 "아름다워지려는 여성들의 꿈을 실현해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세계적인 화장품과 경쟁할 수 있는 다양한 화장품 생산, 외국 화장품 산업 연구를 통한 화장품 공업 업그레이드 등의 과제를 평양화장품공장에 제시했다고 밝혔다.
 
평양화장품공장은 '은하수'라는 브랜드를 내세우면서 살결물(스킨), 물크림(로션), 크림, 분크림(파운데이션), 겔(젤) 등을 생산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