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하늬 "청소년기 잦은 가출로 현상금까지 걸려"

JTBC '아는 형님' 캡처

JTBC '아는 형님' 캡처

배우 이하늬가 '아는 형님'에 출연해 "청소년기 잦은 가출로 현상금까지 걸렸었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 형님'에서 이하늬는 멤버들에게 방황했던 적이 없었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하늬는 "가장 큰 일탈은 가출이었다"며 "집을 종종 나갔다. 어릴 땐 납치인 줄 알고 현상금까지 걸렸었다"고 답했다.
 
JTBC '아는 형님' 캡처

JTBC '아는 형님' 캡처

이하늬는 "어렸을 때는 종종 나갔었고 중, 고등학교를 방황하면서 많이 보냈다. 해내야 할 많은 일에 중압감을 느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