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S 3차전 승리투수 KIA 팻딘 "양현종 보고 자신감 얻었다"

팻딘 '6회까지 호투'   (서울=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초 이닝을 마무리하고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17.10.28   w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팻딘 '6회까지 호투' (서울=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초 이닝을 마무리하고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17.10.28 w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양현종을 보면서 '두산 타자들도 사람이다'란 생각을 했다." 호투는 호투를 불렀다. KIA가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2차전 선발 양현종(29)의 완봉승에 이어 3차전에서도 선발 팻 딘(28)이 역투를 펼치면서 2연승을 달렸다.
 
딘은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KS 3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1볼넷·3탈삼진·3실점하고 팀의 6-3 승리를 이끌었다. 최고 시속 150㎞의 빠른 공에 포크볼, 투심패스트볼, 컷패스트볼, 커브, 슬라이더를 더해 두산 타자들을 요리했다. 3차전 MVP(부상 100만원 상당 타이어뱅크 교환권)도 딘의 차지였다.
 
3주간 휴식을 취하며 구위를 끌어올린 뒤 공격적인 투구를 한 게 주효했다. 딘은 "기분좋다. 이런 큰 경기에서 큰 승리를 따내 좋다. 우리 타자들이 잘 쳐줬다. 승운이 없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내가 잘 하면 우리 팀 야수들이 잘 치고 잘 잡아줄 거라고 믿었다"고 했다.
 
이날 두산 타자들은 초구, 2구부터 배트를 휘둘렀다.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리면 때려내기 힘들 정도로 딘의 구위가 좋았기 때문이다. 덕분에 딘은 96개로 7이닝을 막을 수 있었다. 그는 "두산 타자들이 공격적이었다. 그런 점을 활용하려 했다. 다행스럽게도 대부분은 제대로 맞아나가지 않았다. 처음부터 적극적으로 투구할 생각이었고, 운좋게 빠르게 아웃카운트를 잡았다"고 했다. 이어 "마지막엔 조금 감각이 떨어졌는데 불펜이 잘 막아줬다. 임창용이 중요한 아웃카운트를 잡았고, 심동섭과 김세현도 잘 막았다"고 고마워했다.
 
두산의 이번 포스트시즌 핵심전력은 박건우-김재환-오재일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이다. 특히 4번 김재환과 5번 오재일은 엄청난 장타력을 뽐내고 있다. 하지만 딘은 이날 3명의 타자를 잘 막았다. 박건우와 오재일은 나란히 3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김재환(2타수 1안타·1볼넷)만 딘을 상대로 2루타 1개로 때려냈다. 딘은 "파괴력이 있는 선수들인데 오늘은 내 실투를 놓친 것 같다"고 했다.
 
딘은 앞선 2차전에서 역투를 펼친 양현종을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고 했다. 양현종은 정면 승부를 펼쳐 9이닝 6피안타·무실점하고 1-0 승리를 이끌었다. 딘은 "아무래도 양현종의 투구가 도움이 됐다. 두산 선수들의 타격감이 굉장히 좋았는데 완봉승을 거둔 걸 보고 '두산 선수들도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다. 내 공만 던지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 믿었다. 양현종처럼 공격적으로 던졌다"고 했다.
 
2승1패로 시리즈 전적에서 앞서있는 KIA는 4·5·6차전에서 임기영-헥터-양현종을 차례로 낼 전망이다. 딘은 7차전 선발이 유력하다. 하지만 내일이 없는 단기전이란 걸 감안하면 불펜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없는 것도 아니다. 딘은 "하루하루 몸을 체크할 것이다. 만약 내 몸이 견딜 수 있다면 팀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할 것이다. 불펜 투수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