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서를 미리 쓰면 …

삶과 믿음
천주교에서는 11월을 ‘위령성월’이라고 부른다. ‘위령성월’에 천주교 신자들은 죽음을 묵상한다. 그리고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억하며 묘소를 방문하거나 그들을 위해 기도한다.  
 
11월은 계절적으로도 죽음과 맞닿아 있다. 열매를 맺은 뒤 낙엽을 떨구는 시기이다. 이 때문에 가톨릭은 이 시기를 ‘위령성월’을 지내며 죽음과 삶에 대한 진지한 묵상을 권고한다.
 
라틴어 속담에 “인생에서 가장 확실한 것이 죽음이고, 가장 불확실한 것이 죽음의 때”라는 말이 있다. 사람은 죽은 다음에야 그 사람의 참모습이 드러나기 마련이다. 죽음이라는 단어 앞에 모두가 엄숙해지는 이유는 그에 대한 공포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오히려 죽음 뒤의 자신을 그려 보는 일이 더욱 무겁게 다가온다. 그래서 “덕망은 장례식 다음에 향기가 난다”는 속담을 흘려들을 수가 없다.
 
언제, 어디서, 어떤 이유로, 어떤 모습으로 죽을지 확실하게 아는 사람은 세상에 없다. 죽음은 나이순으로 찾아오지도 않는다. 늘 남의 일처럼만 여겨지는 사고와 중병이 언제든 나의 일이 될 수 있는 것이 현실이다. 모두가 언젠가는 반드시 죽는다. 다만 자기가 언제 어떻게 죽느냐는 것만은 아무도 모른다.
 
천주교 성직자들은 미리 유서를 써서 대개가 교구 사무처에 보관한다. 그리고 본인이 원하는 때 내용을 수정하기도 한다. 사후 장기기증 의사를 밝히기도 하고, 연명치료를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한다. 젊은 신부들 같은 경우에는 이 같은 유서 쓰기를 낯설어하기도 한다. 미리 유서를 쓰는 것은 단순히 죽음 후에 주변 정리를 위해서가 아니다. 유서를 쓰면서 평소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라는 의미가 더 크다. 유서를 쓰다 보면 내 삶의 중요한 것과 중요하지 않은 것을 구분하는 눈이 생기기도 한다.
 
그래서 죽음을 준비하는 것은 삶을 준비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깊어 가는 가을에 유서를 한번 써 보는 것도 인생의 좋은 체험이 될 것이다. 유서에는 세상에 남기고 싶은 마지막 말을 쓴다. 따라서 자기의 일생을 돌아보면서 작성하는 유서에는 삶에 대한 자세, 믿음이나 이념, 가족에게 주는 교훈, 유산 분배 등이 반영될 수밖에 없다.
 
유서 앞에서 사람은 누구나 겸허해진다. 미리 유서를 작성해 보면 평소에 살면서 깨닫지 못하던 점을 볼 수 있다. 사람이 어떻게 죽음을 맞이할 것인지 생각하고 준비하는 죽음의 묵상은 노인이나 불치병으로 죽어 가는 사람만이 아니라 살아 있는 모든 이들에게 꼭 필요한 것이다. 죽음을 깊이 묵상할수록 현재의 삶을 더 잘 살게 된다고 생각한다.
 
김수환 추기경의 마지막 유언은 “고맙습니다. 서로 사랑하세요”였다. 우리도 죽음 앞에서 그처럼 그런 말을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허영엽 신부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국장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