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롤레타리아 독재 앞세운 볼셰비키 혁명, 세계사를 붉게 물들이다

[글로벌 뉴스토리아] 러시아혁명 뒤 100년간 세계는
[중앙포토, AP=연합뉴스]

[중앙포토, AP=연합뉴스]

100년 전인 1917년 발생한 러시아혁명은 20세기 최대의 사건이었다. 노동자 파업과 군대 봉기로 군주제를 무너뜨리고 임시정부를 세운 2월혁명은 미국혁명과 프랑스혁명의 계보를 잇는 민중혁명의 재연으로 평가할 수도 있다. 하지만 볼셰비키가 11월 7일(러시아 구력으론 10월 25일) 10월혁명을 일으켜 임시정부를 전복하고 사상 최초로 마르크스·레닌주의 정권을 수립한 것은 세계사적인 사건이다. 계급혁명과 프롤레타리아 독재, 노동계급 전위론, 민주집중제를 앞세워 소비에트 정권 수립이 러시아에 그치지 않고 전 세계로 파급됐기 때문이다.

소련, 코민테른 통해 혁명 수출
피압박 민족 해방투쟁 불붙여
중국·북한·베트남 등에 공산정권
폭력혁명 과정 수백만 희생 예사
양성평등 비롯한 진보적 요소 파급
빈부격차 심한 나라선 아직도 위력

 
혁명 직후 개막한 러시아내전(1917~22)에서 소비에트 적군은 약 121만 명의 사상자를 내면서 정권을 지켰다. 혁명에 대항한 백군은 미국·영국·프랑스·일본 등 당시 제국주의 국가들의 지원을 받고서도 약 150만 명의 사상자를 내며 무너졌다. 이를 계기로 러시아혁명은 피압박 민족의 민족해방투쟁에 영향을 끼치기 시작했다. 소련도 국제공산당 조직인 코민테른 등을 통해 혁명을 수출했다. 냉전을 비롯한 20세기 역사의 굵은 줄기에는 항상 러시아혁명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다. 핵과 미사일로 세계를 위협하는 북한 정권 탄생(1948), 세계 패권에 도전하려는 중화인민공화국 수립(1949), 베트남 통일(1976) 등이 러시아혁명의 연장선에 있다. 특히 무력적화를 노린 김일성이 남침하면서 남북한 합쳐 520만 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6·25전쟁은 민족사의 비극이다. 이처럼 전 세계에 걸쳐 마르크스·레닌주의 체제를 구축하려는 폭력혁명과 체제를 실험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희생을 낳은 점은 비극적이다. 그 과정에서 양성평등을 비롯한 진보적 요소를 전 세계에 파급하는 계기로도 작용했다. 100주년을 맞는 러시아혁명을 글로벌 지정학의 시각에서 반추해본다.
 
중국공산당, 러시아혁명에 자극받아 창당
21년 7월 코민테른의 지도를 받아 천두슈(陳獨秀)·리다자오(李大釗)·마오쩌둥(毛澤東) 등이 상하이(上海)에서 중국공산당을 창당했다. 중국공산당은 두 차례에 걸친 국공내전(1927~36, 1946~50) 끝에 49년 10월 1일 베이징(北京) 천안문 망루에서 마오의 선언문 낭독으로 신중국을 수립했다. 내전으로 민간인과 군인 합쳐 800만~950만 명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공산당은 1958~62년 체제 우월성을 보여주고 자본주의 국가들을 추월하겠다며 농공업 증산을 위한 대약진운동을 벌였지만 실패하고 그 여파로 대흉년이 들어 약 3000만 명의 아사자(추산)가 발생했다. 1966~76년 사회 곳곳에 남아 있는 부르주아 계급의 자본주의·봉건주의·관료주의 적폐를 제거하고 ‘혁명 후 영구적 계급투쟁’을 계속해야 한다며 문화대혁명을 일으켰다. 그 결과 마오는 반대파를 제거했지만 중국 사회는 홍위병 폭력 속에 암흑기를 겪었다. 공식 통계로 72만9511명이 박해받았으며 3만4800명이 숨졌다. 결국 중국은 78년 덩샤오핑(鄧小平)의 개혁·개방정책으로 시장경제를 도입하며 경제를 추스를 수 있었다.
 
아시아에서 피의 소용돌이
아시아에선 러시아혁명의 영향으로 피비린내 나는 유혈극이 이어졌다. 베트남에선 1955~75년 베트남전쟁의 결과 76년 남북이 통일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이 수립됐다. 베트남전쟁은 민간인과 군인 합쳐 96만6000~381만2000명이 숨진 미증유의 참극으로 기록된다. 소련·중국은 마르크스·레닌주의 영역을 동남아시아로 확대하려고 북베트남을 지원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 진영은 ‘한 나라가 공산화되면 주변국도 차례로 넘어간다’는 도미노 이론을 믿고 대규모 군사 개입을 했으나 실패했다.
 
라오스에선 좌파단체 파테트라오가 1953~75년 내전을 벌여 왕정을 전복하고 마르크스·레닌주의 정권을 수립했다. 내전으로 2만~6만20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캄보디아에선 무장조직 크메르루주가 1967~75년 24만~30만 명의 희생자를 낸 내전 끝에 마르크스·레닌주의 정권을 수립했지만 최대 200만 명을 학살한 것으로 추정되는 킬링필드 대학살을 벌이다 93년 몰락했다. 킬링필드는 홀로코스트에 버금가는 대학살로 인류사에 상처를 남겼다. 말레이시아 공산당은 1948~60년, 1968~89년 게릴라전을 벌였다. 65년엔 인도네시아 공산당이 무장봉기로 정권 장악을 시도하다 실패했으며 그 여파로 약 50만 명이 학살됐다.
 
빈부격차가 심한 중남미는 마르크스·레닌주의의 온상이었다. 59년 쿠바에 게릴라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와 체 게바라가 주도하는 지역 최초의 공산정권이 들어섰다. 70년에는 칠레에서 살바도르 아옌데가 공산당 등과의 좌파연합을 이뤄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해 미주 지역 최초로 선거에 의한 사회주의 정권이 들어섰다. 하지만 73년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의 군사쿠데타로 무너졌다. 79년 니카라과에서 무장투쟁으로 다니엘 오르테가의 산디니스타 정권이 들어서 90년까지 권력을 유지했다. 오르테가는 선거 패배로 물러났으나 2007년 선거에서 다시 권력을 차지해 현재에 이른다. 엘살바도르는 공산 게릴라의 반란으로 1979~92년 내란을 겪었다. 페루에선 80년 공산반군 ‘빛나는 길’이 게릴라전을 시작해 7만 명의 사망자를 낸 채 지금도 끝나지 않고 있다. 1982~97년에는 또 다른 급진단체 ‘투팍 아마루 혁명운동’이 별도 게릴라전을 벌였지만 97년 무너졌다.
 
아프리카에선 63년 콩고공화국에서 군사쿠데타로 수립된 마르크스·레닌주의 정권이 최초다. 소련의 지원으로 탄생한 이 정권은 소련이 무너지자 91년 스스로 공산주의 포기를 선언했다. 에티오피아에선 77년 마르크스·레닌주의 노동자당이 쿠데타로 일당독재 정권을 수립했다. 노동자당은 90년 다당제를 약속했지만 이듬해 반군이 집권하면서 지도부가 투옥됐다.
 
동유럽, 반공·반소 저항 계속
제2차 세계대전에서 승리한 소련은 동유럽 국가에 공산정권을 세우고 위성국가로 관리했다. 하지만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를 겪어본 주민들은 소련과 공산주의에 저항했다. 56년 폴란드 포즈난에서 벌어진 반소폭동이 최초의 저항이지만 무력 진압됐다. 같은 해 헝가리에서 벌어진 반소·반공 봉기는 전 세계에 ‘소비에트 제국주의’의 민낯을 보여줬다. 소련군 전차부대가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에 진입해 시민을 상대로 유혈진압을 벌였다. 이를 보고도 동유럽 주민은 저항을 멈추지 않았다. 68년 체코슬로바키아에서 반소봉기에 이은 개혁조치가 진행돼 ‘프라하의 봄’으로 불렸다. 하지만 프라하는 소련군과 바르샤바조약기구 회원국의 무력침공으로 ‘겨울왕국’으로 변했다. 이는 소련이 러시아혁명의 계승자가 아닌 러시아제국의 상속자로 평가받는 한 계기가 됐다.
 
소련 붕괴 이후에도 새롭게 등장
90년 소련이 붕괴되면서 소련 내 공화국과 동구권을 포함해 대다수 마르크스·레닌주의 정권이 무너지거나 일당독재와 계획경제를 포기했다. 하지만 새롭게 등장하는 정권도 있다. 남미 베네수엘라에선 99년 산업국유화·배급제 등 마르크스·레닌주의 이념과 정책을 추구하는 우고 차베스 대통령이 집권했다. 2013년 차베스 사망 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뒤를 잇고 있다.
 
도미니카에선 2000년 노동당이, 볼리비아에선 2006년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이 선거로 집권했다. 마르크스·레닌주의 요소를 상당히 담은 정책을 펴고 있다. 2007년 재집권한 니카라과의 오르테가도 마찬가지다. 96년 네팔의 마오쩌둥주의 통일공산당은 1996~2008년에 걸친 게릴라전을 끝내고 연정 파트너의 하나로 국정에 참여했다. 그해 왕정이 폐지되고 공화정부가 들어서면서다.
 
마르크스·레닌주의를 일부 계승한 정당이 새롭게 정권을 잡은 나라는 한결같이 가난과 빈부격차가 심하다. 100년 전 현실정치에 처음 등장했던 마르크스·레닌주의가 제대로 된 시장경제와 민주주의로 경제적 번영과 국민통합을 누리지 못하는 나라에선 21세기에도 여전히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채인택 국제전문기자
ciimccp@joongang.co.kr
 
관련기사 
● 혁명 정부, 여성참정권·고용평등 정착시켜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