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갈등 높고 협치는 미약, 분열 심화된 대한민국

2016 사회통합지수 42.7점으로 더 악화
사회통합지수

사회통합지수

한국 사회의 통합 정도를 의미하는 사회통합지수가 100점 만점에 42.7점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행정연구원은 다음달 발간 예정인 ‘정부역량 지수화 방안 연구(II):사회통합 부문’ 보고서를 통해 사회통합지수가 2015년 43.9점에서 지난해 42.7점으로 더 악화됐다고 밝혔다. 50점 미만이라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가 분열돼 있음을 의미한다.
 
연구원은 지난해 8~9월 만 19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 8000명을 대상으로 그들이 느끼는 사회통합 정도와 행복감 수준 등을 조사했다. 윤건 한국행정연구원 사회조사센터장은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과 수평비교는 어렵지만 그 나라들의 통합 수준은 대개 60점 이상”이라며 “우리나라는 사회 내부의 갈등 수준이 높고 이를 해결할 거버넌스 역량은 한참이나 미약하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행복, 결속, 포용, 갈등, 거버넌스 역량, 경제적 안정성 등 6개 분야를 조사한 뒤 이를 토대로 사회통합지수를 도출해 냈다.
 
분석 결과 사회 구성원 간 갈등 수준이 최고조일 때를 100점이라고 볼 때 우리 사회의 갈등 수준은 63.9점이었다. 특히 계층이나 이념, 노사 관계로 인한 ‘전통적 갈등’은 81점으로 심각한 수준이었다. 미국이나 북유럽의 전통적 갈등 수준은 50~60점대에 그친다. 환경 문제나 세대 간 문제로 인한 ‘신규 갈등’ 역시 56.8점이었다. 윤건 센터장은 “이념과 계층에 따른 갈등 수준이 매우 높아 사회통합 전체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며 “신규 갈등 역시 전통적 갈등보다는 그 정도가 덜하지만 이 또한 주요 선진국보다 더 심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전체적인 갈등 수준 역시 2015년(63.6점)보다 더 고조된 상황이다. 반면 다양한 갈등을 중재하고 이를 완화할 수 있는 거버넌스 역량은 여전히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거버넌스 역량이란 민간과 정부 등 공공부문이 힘을 합쳐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얼마만큼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의미한다. 일종의 ‘협치’ 역량이다. 분석 결과 우리 사회의 거버넌스 역량은 37.8점(100점 만점)에 그쳤다. 2015년(39.9점)보다 더 약화됐다.
 
거버넌스 역량의 구성요소 중 ▶소통성 29.6점 ▶청렴성 36.6점 ▶갈등 관리 역량 42.1점 ▶공정성은 42.8점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통성을 크게 갉아먹는 곳은 국회(22.8점)로 조사 대상인 중앙정부(28.3점)나 지방정부(33.9점), 지방의회(33.4점) 중 가장 낮았다. 국회의 갈등 관리 역량 역시 100점 만점에 30.8점으로 중앙정부(37.2점)를 한참이나 밑돌았다.
 
타인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포용 수준도 여전히 낮았다. 지난해 우리 사회의 포용 수준은 40.7점이었다. 특히 장애인이나 결손가정 자녀 같은 일반소수자 포용 수준은 48.3점이었지만 전과자나 동성애자와 같은 특별소수자 포용 수준은 13.6점에 그쳤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