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완종 녹취록’ 둘러싸고 홍준표 vs 서청원 ‘진흙탕 싸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좌),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좌),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성완종 녹취록’을 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같은 당 서청원 의원 측 간 진흙탕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서 의원과 정치를 같이 하기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 서 의원 측이 “홍 대표가 자신에게 유리한 것만 이야기하고 있다”며 또다시 발끈한 것이다.
 
28일 서 의원 측은 이날 홍 대표의 해당 발언 직후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홍 대표는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이 2010년과 2011년 당 대표 경선 당시 홍 대표의 언론특보였다는 사실은 이야기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곧 진실이 밝혀질 날이 올 것”이라며 추가 폭로에 나설 계획임을 시사했다.
 
앞서 홍 대표는 이날 오후 미국 방문을 마치고 인천공항에서 서 의원의 ‘성완종 녹취록’ 언급과 관련한 질문에 “윤 전 부사장은 서 의원을 20년간 따라다닌 사람이다”며 “2015년 4월 18일 토요일 오후 2~3시께 김해골프장에서 서 의원에게 전화해 ‘(윤승모씨가) 왜 나를 엮어 들어가느냐. 자제시켜달라고 말한 게 전부”라고 전했다.
 
또 “지난 9월 3일 서 의원과 식사할 때 1시간 30분 동안 듣기만 했다. 도중에 얼핏 그 이야기(녹취록)를 하면서 협박을 했다”며 “어떻게 그리 유치한 짓을 하는지 이런 사람과는 정치하기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비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