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아베, 북풍으로 정치야욕…비열·간특한 日 반동의 수법”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우). [중앙포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우). [중앙포토]

 
북한 노동당 산하 기구가 지난 중의원(총선) 선거에서 승리한 일본 아베 정권에 대해 “북풍몰이로 정치적 야욕을 실현했다”고 비난했다.
 
2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최근 일본의 아베 일당이 중의원 선거기간 북핵위협론과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전례 없이 요란하게 떠들며 히스테리적인 반공화국 대결소동을 피워댔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또 “정치적 무능과 온갖 부정부패 행위로 심각한 통치 위기에 몰릴 때마다 반공화국 모략소동을 일으켜 내외여론을 오도하고, 그를 악용해 권력을 부지하는 것은 비열하고 간특한 일본 반동들의 상투적 수법”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본 중의원 선거 놀음 역시 아베와 그 일가 족속들의 부정추문사건으로 초래된 극도의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고 나아가서 내외가 한결같이 반대하는 헌법 개악을 실현해 군국주의 야망을 기어이 이루어보려는 일본 반동들의 음흉한 계책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베와 그 일당은 지금 저들이 섬나라의 전도와 자국민들의 운명을 걸고 위험천만한 도박을 하고 있다"며 "일본열도가 통째로 바다 한복판에 수장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자민·공명 연립 여당은 지난 22일 열린 일본 중의원 선거에서 전체 의석의 3분의 2이상을 확보하며 압승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