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촛불집회, 1년’ 서울도심서 기념행사 ‘퇴진→적폐청산’ 달라진 구호

지난해 10월 29일 시작된 촛불집회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에 퇴진행동 기록위원회의 촛불 1주년 대회가 열렸다. [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29일 시작된 촛불집회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에 퇴진행동 기록위원회의 촛불 1주년 대회가 열렸다. [사진 연합뉴스]

벌써 1년이다.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들불처럼 타오른 촛불집회가 29일로 1주년을 맞는다. 이에 따라 서울 광화문과 여의도 등에서는 이를 기념하는 촛불집회가 도심 곳곳에서 진행됐다.
 
지난해 촛불집회를 주도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의 기록기념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촛불 1주년 대회를 열었다.
 
정권이 바뀐 만큼 구호도 달라졌다. 1년전 ‘박근혜는 퇴진하라’였던 구호는 오늘, ‘촛불은 계속된다, 적폐를 청산하라, 사회대개혁 실현하자’로 바뀌었다.
 
퇴진행동 관계자는 “한국사회 대개혁은 박근혜·이명박 정권에서 쌓은 적폐를 청산하는데서 시작돼야 한다”며 “이명박근혜가 뒤집은 민주주의의 시곗바늘을 제자리에 되돌리고, 부정부패의 뿌리를 뽑기 위해 다시 촛불의 힘이 필요하다”고 1주년 촛불대회의 의의를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28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주최로 열린 촛불 1주년 기념대회 '촛불은 계속된다'에서 촛불을 나누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28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주최로 열린 촛불 1주년 기념대회 '촛불은 계속된다'에서 촛불을 나누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날 집회에는 20여회에 달하는 촛불집회 기록영상을 시청하고, 시민 자유발언을 들은 뒤 ‘적폐청산’ 과제를 공유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전인권 밴드와 이상은, 권진원, 평화의 나무 합창단, 4/16가족합창단 등의 노래 공연도 준비됐다.
 
촛불집회 때 매번 진행했던 소등 퍼포먼스와 촛불파도가 오랜만에 선보인다.
 
이날 행사에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박원순 시장 등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시간 영등포구 여의도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주축이 된 '촛불파티 2017'이 열렸다.
 
이들은 ‘다스는 누구 겁니까’, ‘자유없다·받은정당·국민없당’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어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요구하고 새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는 야당을 비판했다.
 
참석자들 가운데는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합니다’라는 피켓을 들거나 ‘플라이 미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이라고 적힌 옷을 입는 등 문 대통령 지지자를 자임하는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