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틀러, 1955년에도 생존'?···美 CIA 기밀 보고서 공개

 
‘2차 세계대전’을 일으키고, 수백만 명에 이르는 유대인을 학살했던 독일 나치당의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가 2차 대전 이후에도 계속 생존해 있었다는 주장을 담은 미국 중앙정보국(CIA) 기밀문서가 공개됐다.
 
히틀러는 패색이 짙던 1945년 4월 30일, 소련군이 베를린 외곽까지 진격해오자 그의 지하벙커에서 애인 에바 브라운(Eva Braun)과 결혼식을 올린 뒤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미국 CIA가 기밀 해제한 문서에는 이 같은 사실에 의혹을 제기하는 미국 CIA 정보원 ‘코드명 CIMELODY-3’의 보고서가 담겼다.
 
최근 기밀해제된 미국 CIA 정보원 문서에 히틀러가 1955년까지 콜럼비아에서 생존해있었다는 증언이 담겼다. [사진 미국 CIA 기밀문서 자료(https://goo.gl/iPvHX6)]

최근 기밀해제된 미국 CIA 정보원 문서에 히틀러가 1955년까지 콜럼비아에서 생존해있었다는 증언이 담겼다. [사진 미국 CIA 기밀문서 자료(https://goo.gl/iPvHX6)]

 
CIMELODY-3는 보고서에 베를린 함락 직전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히틀러가 10년 뒤인 1955년에도 콜롬비아에 생존해 있었다는 내용의 증언을 1955년 9월 전직 독일 SS(친위대) 대원으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적었다.
 
이와 함께 기밀문서에는 이 같은 의혹을 뒷받침하는 사진 한장이 첨부돼 있다. 1954년 콜롬비아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에는 히틀러로 추정되는 인물이 찍혀있다. 실제 첨부된 사진만 보면, 히틀러의 생존 당시 모습과 상당히 유사함을 알 수 있다.
 
최근 기밀해제된 미국 CIA 정보원 문서에는 히틀러가 1955년에도 콜럼비아에서 생존해있었다는 증언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1954년 콜럼비아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며 사진 우측의 인물이 히틀러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좌측은 독일 SS대원. [사진 미국 CIA 기밀문서 자료(https://goo.gl/iPvHX6)]

최근 기밀해제된 미국 CIA 정보원 문서에는 히틀러가 1955년에도 콜럼비아에서 생존해있었다는 증언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1954년 콜럼비아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며 사진 우측의 인물이 히틀러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좌측은 독일 SS대원. [사진 미국 CIA 기밀문서 자료(https://goo.gl/iPvHX6)]

 
그러나 CIMELODY-3에 증언한 SS대원의 증언 신빙성과 사진 속 인물이 실제 히틀러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근 공개된 CIA 기밀문서에도 이후의 상황을 기록한 보고서나 문건 등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세간의 음모론으로 남아있던 ‘히틀러 생존설’에 대한 의혹이 실제 CIA 정보원의 보고서에도 존재했다는 사실은 확인할 수 있다. 
 
히틀러의 생존설은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왔다. 가장 가깝게는 지난 2011년 영국의 역사가인 제라드 윌리엄스와 사이먼 던스틴이 ‘그레이 울프: 히틀러의 탈출’이라는 저서에서 히틀러와 그의 연인 에바 브라운이 자살로 위장한 뒤 아르헨티나로 탈출해 60년대까지 함께 살았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당시 히틀러를 피신 시켰던 비행기 조종사의 증언을 담았다. 이 밖에 히틀러의 아들 생존설 부터 외계인 납치설까지 여러 음모론이 히틀러의 생존설을 둘러싸고 제기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