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기 진료비로만 쓴 돈, 최근 5년간 8조원”

감기 증세로 인한 진료비가 지난해에만 1조7000억원을 넘겼다. [중앙포토]

감기 증세로 인한 진료비가 지난해에만 1조7000억원을 넘겼다. [중앙포토]

최근 5년간 흔히 ‘감기’라 불리는 ‘상기도(코점막ㆍ목ㆍ인후) 감염’으로 인한 진료비용이 8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 해 평균 2000만명 안팎
감기 진료받아
9세 이하 진료 가장 많아
발생은 3월, 2월, 12월, 4월 順

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최근 5년간(2012∼2016년) 상기도감염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감기 진료에 들어간 비용은 총 8조1662억원에 달했다.
 
감기 진료비는 지난해에만 1조7000억원을 넘겼고, 횟수와 관계없이 한 번이라도 감기로 병원을 찾은 사람은 2000만명 이상이었다.
 
연도별 진료비는 2012년 1조5895억원, 2013년 1조5731억원, 2014년 1조6787억원, 2015년 1조6222억원, 2016년 1조725억원으로 집계됐다.  
 
진료 건수로는 2012년 1억 3453만건, 2013년 1억2897만건, 2014년 1억3164만건, 2015년 1억2199만건, 2016년 1억 2294만건이었다. 감기 환자 1명이 1년 동안 6.3회 정도 병원에서 진료받은 셈이다.
 
1년 중 한 번이라도 감기로 진료받은 인원은 2012년 2070만명, 2013년 2002만명, 2014년 2070만명, 2015년 1977만명, 2016년 2010만명으로 평균 2000만명 안팎이었다.  
 
연령대별로는 9세 이하가 5년 평균 362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30대 307만명, 40대 285만명, 50대 262만명 순이었다. 9세 이하 소아는 5년간 평균 진료 건수가 4790만건으로, 소아 환자 1명이 1년 동안 13.2회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추정됐다.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기는 3월, 2월, 12월, 4월 순으로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집중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