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여성,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남자친구에게 미안해”

20대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중앙포토]

20대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중앙포토]

20대 여성이 번개탄을 피워 놓고 숨져있는 것을 남자친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28일 오전 7시30분쯤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원룸에서 A씨(29ㆍ여)가 번개탄을 피워 놓고 숨져 있는 것을 남자 친구 B씨(28)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근무를 마치고 여자 친구를 만나러 집에 가보니 이미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남자 친구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긴 점 등으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