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고갑부에 아마존 제프 베저스, 빌게이츠 제치고 1위

아마존 CEO 제프 베저스. [중앙포토]

아마존 CEO 제프 베저스. [중앙포토]

유통산업과 클라우드 사업 등으로 ‘온라인 유통공룡’ 이라 불리는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저스(53)가 만년 세계 최고 부자 자리를 지켜온 빌 게이츠(61)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를 제치고 세계 최고 갑부에 올랐다.
 
베저스가 종가 기준으로 게이츠를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저스는 지난 7월 말 아마존 주가급등으로 장중 ‘한때’ 세계 1위 부자에 오른 바 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하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표’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기준으로 세계 1위 갑부는 제프 베저스 CEO로, 재산은 938억 달러(106조원)로 집계됐다. 이는 아마존 주가가 전날 대비 13.22% 오른 1100.95달러가 되면서 베저스의 재산도 104억 달러(12조원) 오른 결과다. 베저스는 아마존 주식 17%를 보유하고 있다.
 
‘베저스의 급부상’은 미국의 최대 이슈메이커로 꼽히는 아마존의 위상을 고스란히 반영한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세계 부호 순위(27일 종가 기준). [사진 블룸버그 홈페이지 캡처]

세계 부호 순위(27일 종가 기준). [사진 블룸버그 홈페이지 캡처]

2위는 빌 게이츠 MS 창업주다. MS의 주식이 6.41% 오른 83.81달러가 되면서 그의 재산도 7억2000만 달러 늘어난 887억 달러(100조원)가 됐지만 베저스의 추격을 물리치지는 못했다. 게이츠는 MS 주식 7억 주를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에 기부하고 1.3% 지분만 보유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MS 주가에 따른 재산변동 폭이 작은 편이다. 만약 게이츠가 기부하지 않았다면 재산이 1500억 달러(170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3위(810억 달러), 아만시오 오르테가 인디텍스(자라) 회장이 4위(772억 달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주가 5위(754억 달러)를 차지했다.      
 
한국인 중에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40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202위),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회장(234위),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291위), 정몽구 현대차 회장(362위), 최태원 SK 회장(392위) 등이 순위에 올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