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양인 투수 다르빗슈에 인종차별 조롱한 상대편 선수

LA다저스 투수 다르빗슈 유(왼쪽)과 휴스턴 애스트로 타자 율리에스키 구리엘. [중앙포토, MBC SPORTS+ 중계 화면 캡처]

LA다저스 투수 다르빗슈 유(왼쪽)과 휴스턴 애스트로 타자 율리에스키 구리엘. [중앙포토, MBC SPORTS+ 중계 화면 캡처]

아시아 출신 투수로는 10년 만에 월드시리즈 선발투수로 나선 LA다저스 다르빗슈 유에게 상대편 선수가 인종차별적인 조롱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3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와 경기에서 다르빗슈는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2회 다르빗슈는 선두타자 율리에스키 구리엘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고 선취점을 내줬다. 타구는 총알처럼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라인 드라이브 홈런이었고, 휴스턴 선수들은 구리엘에게 축하를 건넸다.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양 손으로 두 눈을 찢는 동양인 비하 행동을 하고 있다. [사진 MBC SPORTS+ 중계 화면 캡처]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양 손으로 두 눈을 찢는 동양인 비하 행동을 하고 있다. [사진 MBC SPORTS+ 중계 화면 캡처]

문제는 이후에 일어났다. 다르빗슈는 구리엘 이후 급격하게 흔들리며 연속으로 공을 얻어맞았고, 휴스턴이 3대 1로 리드하는 상황에서 덕아웃에 있던 구리엘은 다르빗슈를 향해 눈을 옆으로 찢는 시늉을 했다.  
 
구리엘이 한 양손으로 두 눈을 잡아당기는 행동은 백인들이 동양인의 눈을 흉내 내는 동작으로, 동양인 비하의 의미가 담겨있다.  
 
이를 본 시청자와 야구팬들은 온라인에서 구리엘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4실점을 한 다르빗슈는 총 투구 수 49개에서 조기 강판당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