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달의 민족’ 김봉진, 개인 지분 100억 사회 환원

김봉진 배달의 민족 앱 개발, 우아한 형제 대표.

김봉진 배달의 민족 앱 개발, 우아한 형제 대표.

국내 1위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 민족’으로 잘 알려진 김봉진(40·사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사재 100억원을 사회에 환원한다. 김 대표는 이 같은 사실을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했다.
 

두 달 안식휴가 뒤 SNS로 발표
“세상 살며 감사한 일에 대한 보답”
절반은 저소득층 자녀 장학금 지원
배달원 안전, 고독사 해결에도 사용

김 대표는 “앞으로 3년간 개인 지분을 처분하여 100억원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한다”며 “우선 이 중 절반 정도를 저소득층 아이들 장학금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재물을 숨겨두는 방법으로 남에게 베풀어 주는 것만 한 것이 없다”는 다산 정약용의 글을 소개하며 “두 달간의 안식 휴가 동안 깊이 생각한 끝에 조금 더 멀리, 조금 더 좋은 방향으로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미래에 대한 비전과 전략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세상에 대한 감사함”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김 대표는 발표문에서 어린 시절 가난 때문에 배우고 싶은 미술을 제대로 배우지 못한 기억과, 전문대 졸업 뒤 학점은행제로 학위를 취득해 대학원을 나온 자신의 상황을 언급했다. 또 서른 초반에 개인 사업을 하다 실패해 전세금을 잃고 큰 빚을 지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제가 지금 서 있는 이곳에 오기까지 너무나도 감사한 일들이 많았다”며 “이런 세상에 대한 감사함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이어 나갔다.
 
환원되는 100억원은 김 대표의 뜻에 따라 저소득층 가정 자녀의 장학금 외에도 음식 배달원들의 안전과 복지 문제, 회사 구성원들의 퇴직연금 문제, 고독사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사용된다.
 
우아한형제들 지분 중 어느 정도를 김봉진 대표가 보유하고 있는지, 100억원어치 지분 매각이 어느 정도에 해당하는지는 외부에 밝혀지지 않았다. 회사 측은 “100억원어치의 지분을 매각한다고 해도 경영권이 위협받을 수준은 아니라는 게 투자자들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최근 두 달간 우아한형제들 경영 일선에서 잠시 물러나 제주도에 머물며 안식 휴가를 보냈다. 김 대표는 “(사회 환원은) 오래전부터 가져 온 생각이며 주요 투자자들과 지난해 중순부터 상의해 왔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에 공개적으로 글을 올려 기부 계획을 알리는 것에 대해 김 대표는 “저도 인간인지라 공개적인 약속으로 저 스스로의 의지를 지키고자 하는 뜻으로 이해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썼다. 이날 오후 4시30분 현재 2000명에 가까운 이용자들이 이 글에 ‘좋아요’와 ‘공감’을 표시했다.
 
국내에서 가장 성공한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스타트업으로 불리는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 민족’ ‘배민라이더스’ 등을 운영하면서 배달 앱 시장을 구축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2015년 8월 중소 상인들의 부담을 줄인다며 ‘수수료 0%’를 선언하기도 했다. 김봉진 대표가 의장을 맡고 있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지난달 창립 1주년을 맞아 ‘스타트업 신경제 선언문’을 통해 “편법 승계와 가족 경영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