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서울시장 출마 묻자 "하나님께서 뜻대로 해주시리라 생각"

[중앙포토]

[중앙포토]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군에 거론되는 황교안(사진) 전 국무총리가 출마 여부에 대해 “하나님께서 뜻대로 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열린 제44회 극동포럼에서 열린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역할’을 주제로 한 강연과 질의응답에서 서울시장이나 차기 대통령 출마 의사를 묻자 “50년간 신앙생활을 하면서 하나님의 뜻대로 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이 문제 역시 그런 차원”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여러 차례 입법 시도가 이어진 차별금지법에 몇 가지 독소조항이 있다면서 동성애 문제를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차별금지법의 독소조항 중 하나가 성(性) 문제라면서 법안에 표현된 “성적 지향이라는 건 성적으로 무엇을 취하느냐에 따라 차별하면 안 된다는 거다. 동성애도 되고, 남성 여성 다 해도 되고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 한복판에서 동성애 축제가 벌어지는 등 “동성애 문제가 공공연하게 퍼져가고 있다”며 “다행히 이런 것이 포함된 차별금지법이 여러 번 입법시도가 됐지만 통과되지 않았다. 여러분들의 역할이 아주 컸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실업, 노인빈곤, 북핵위기 등을 거론하며 대한민국이 위기라고 진단한 그는 “우리 국민의 국가관, 그리고 사회주의화에 대한 경각심의 이완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