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거도 해상서 8명 탄 어선 전복…5명 구조·3명 실종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출처: 중앙일보]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출처: 중앙일보]

전남 신안군 가거도 인근 해상서 8명이 타고 있던 어선이 전복한 사고와 관련, 4명은 인근 어선에 구조됐고 3명이 실종됐다. 선박 안에서 1명이 추가 구조됐으나 위독한 상태다.
 
27일 오후 9시 43분께 전남 신안군 가거도 북서쪽 18.5km 해상에서 9.77t 목포선적 J호가 전복됐다는 신고가 해경 상황실에 접수됐다. J호에는 선장 한모(69)씨 등 8명이 타고 있었다. 
 
선원 오모(52)씨 등 4명은 사고를 목격한 인근 어선에 구조됐다. 당시 선장 한씨를 비롯해 실종된 선원 4명 가운데 2명은 전복된 어선 내부에, 2명은 바다로 추락해 표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경비함정은 사고 발생 약 1시간 만인 오후 10시 40분께 현장에 도착해 수색 작업을 했다. 해경은 오후 11시 40분께 선내에 있던 신원 미상 선원 1명을 발견해 경비함정으로 옮겼으나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추가 경비함정을 투입하고 헬기, 잠수요원 등을 동원해 선내에 있을 것으로 보이는 선원 1명과 표류 중인 선원 2명을 찾고 있다.
 
 
해경 조사 결과 이 배는 투묘를 하던 중 갑자기 오른쪽으로 기울었고 선장이 다시 닻을 올리는 과정에서 전복된 것으로 파악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