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트럼프 대통령, 순방 때 전술핵 메시지 나올지 지켜볼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강정현 기자

4박 5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오는 28일 귀국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아시아 순방 때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한번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방미 일정을 마치고 오늘 귀국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대표는 “(방미 기간) 내 나라가 처한 북핵 위기를 미국 조야와 언론에 설명하고 5000만 국민이 핵 인질이 된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나토식 한미 핵동맹을 요구했다”며 “북ㆍ중ㆍ러는 사회주의 핵동맹을 맺고 있는데 우리도 한ㆍ미ㆍ일 핵동맹을 맺어야 동북아 핵균형을 이룰 수 있고 그다음 순서로 핵폐기 협상을 할 수 있다고 설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집권당인 공화당 관계 인사들은 대부분 적극적이었고 민주당 인사들은 부정적”이었다고 했다.
 
홍 대표는 “미국 조야나 언론도 북핵 문제를 과거와는 달리 지구 반대편에서 일어나는 문제가 아니라 바로 자신의 심각한 문제라는데 공감했다”며 “문재인 정권의 대북 유화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북핵 위기 문제를 풀 길이 없다는데 우리 방미 대표단은 의견 일치를 봤다”고 강조했다.
 
이어 “귀국해서 문 대통령과 여야 영수회담을 통해 북핵위기의 해법을 찾고자 한다”며 “귀국해서 뵙겠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