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국정원 수사방해' 현직 검사 장호중·이제영 전보 조치

장호중 부산지검장. [연합뉴스]

장호중 부산지검장. [연합뉴스]

법무부가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를 방해하는 데 가담한 혐의를 받는 장호중(50·사법연수원 21기) 부산지검장과 이제영(43·연수원 30기) 의정부지검 형사5부장검사에 대해 전보 조치했다.
 
법무부는 27일 “오늘 장호중 부산지검 검사장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이제영 부장검사를 대전고검 검사로 각각 전보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현재 관련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비지휘 보직으로 인사 조치한 것”이라고 전보 사유를 밝혔다. 사실상의 대기 발령인 셈이다.
 
다만 비수사 부서에 있는 변창훈(48·연수원 23기) 서울고검 검사에 대해서는 별도의 인사 조치를 하지 않았다.
 
 
검찰은 앞서 당시 국정원 감찰실장이었던 장 지검장과 파견검사였던 이 부장검사 등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29일엔 장 지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당시 국정원 수사를 앞두고 국정원 내부에 꾸려진 ‘현안 TF’에 소속된 검사들이 검찰 압수수색 전에 위장 사무실을 조성하고 직원들에게 허위진술을 시켰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이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5시 검찰 소환조사에 출석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아는 한 당시 파견 검사들은 불법행위는 한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