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트럼프 아주 적절…깡패는 깡패 방식으로 다뤄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 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 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을 방문 중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대하는 방식을 아주 적절한 방식”이라고 평가했다.
 
홍 대표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프레스클럽(NPC)에서 외신기자 등을 상대로 진행한 연설에서 “깡패를 다룰 때는 깡패와 똑같은 식으로 다뤄야 한다. 신사적인 방법으로는 말을 듣는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지난 25년간 북한 문제를 다뤄온 ‘워싱턴 스타일’로는 북한을 다룰 수 없다. 이미 실패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가 한국과 중국을 순방할 때 중국에 좀 더 강력한 메시지를 내야 한다”며 “(중국에) ‘북핵을 제거하지 못한다면 한국의 전술핵 재배치나 자체 핵무장을 미국이 반대할 수 없다’는 정도의 강한 메시지를 보내야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조지타운대 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선 문재인 정부의 북핵 대응 정책에 대해 “적절하지 못하다”고 단언했다.
 
그는 “대통령은 북핵 해결과 중국에 대해 단호해야 한다. 미국에도 정당한 요구를 할 수 있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최근 5부 요인 초청 만찬에서‘’북핵에 관해 할 일이 없다’고 한탄한 것은 옳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또 “(전술핵 재배치 요구에 대해) 미국 공화당 정치인들은 대부분 저와 의견을 같이한다”며 “특히 손베리 하원 군사위원장은 나와 의견이 똑같다. ‘중국이 북핵을 제거하지 못하면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을 미국이 막지 못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