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한국당 국감 보이콧은 추태…방치한 민주당도 책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국민의당은 27일 국정감사 보이콧에 들어간 자유한국당을 향해 '추태'라고 비난하는 동시에 '여당 책임론'을 제기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엉뚱한 결정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라면서 “애꿎은 국정감사를 파행시킨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추태”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안 대표는 “한국당이 할 일은 시대의 흐름에 반발할 게 아니라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방송장악'의 잔혹사를 반성해야 한다”면서 “지금이라도 당장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바꾸는 법에 동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한국당이 국감 보이콧을 선언하게 된 것에는 여당의 탓도 있다”면서 “반대자마저 포용하고 설득하면서 함께 성찰하고 혁신해야 하지만 격돌이 예견되는데도 아무 설득 없이 방치한 것이 답답하다”고 전했다.
 
또 “양극단의 진흙탕 싸움에 언제까지 민생이 뒷전으로 밀려나야 하나”라며 “방송은 자유한국당 것도, 민주당 것도 아니며 오직 국민의 것으로 권력이 아닌 오직 진실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라고 양당을 에둘러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방송법 개정안을 통과시킬 것을 재차 주문하면서 민주당에 “권력을 잡았다고 입장을 바꾸지 말고 동참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