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같이 찍읍시다” 文대통령, 셀카 찍는 군수 뒤에 깜짝 등장

[송기섭 진천군수 페이스북 캡처]

[송기섭 진천군수 페이스북 캡처]

충북의 한 자치단체장의 SNS에 문재인 대통령이 깜짝 등장에 눈길을 끌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지난 26일 전남 여수에서 열린 '제5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서 찍은 사진 한장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사진에는 송 군수 뒷좌석에 앉은 문 대통령이 활짝 웃으며 얼굴을 내미는 장면이 담겼다.  
 
송 군수는 “셀카를 찍으려는 순간 뒤에 앉아 계시던 문 대통령이 활짝 웃으며 다가서며 포즈를 취하셨다”면서 “격식을 따지지 않는 소탈한 서민 대통령의 모습을 본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날은 기념식장 좌석 배치도 격식을 파괴해 화제가 됐다.  
 
대통령이 행사 가장 앞자리에 앉는 관행과 달리 이날 문 대통령은 세 번째 줄에 앉았다.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이라는 점을 고려해 맨 앞줄에는 광역 단체장들, 두 번째 줄에는 기초단체장들이 자리했다.  
[송기섭 진천군수 페이스북 캡처]

[송기섭 진천군수 페이스북 캡처]

 
송 군수는 “문 대통령은 이날 지역 분권을 강조하면서 수도권 인구와 산업의 집중을 억제하고, 혁신도시를 클러스터화해 지역 발전의 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문 대통령과 함께 셀카를 찍고, 진천 발전에 대한 새로운 기대감을 확인할 수 있었던 더없이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