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개발 앞둔 마을 주민과 학생이 만든 '은행나무축제'

광산구 신가동 주민·수완고 학생 축제 준비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마을 재개발을 앞두고 있는 주민들이 학생들과 오래된 마을 은행나무를 주제로 축제를 준비해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신가마을 은행나무축제 기획단에 따르면 오는 28일 신가동주민센터 인근에서 은행나무축제를 개최한다.



신가마을은 주택단지를 조성한 지 30년이 넘어 은행나무 가로수가 풍성하지만 가을이 되면 특유의 열매 냄새와 낙엽이 많아 주민들의 골칫거리였다.



급기야 은행나무를 베어달라는 민원까지 제기되면서 은행나무가 사라질 위기에 처한적도 있으나, 재개발을 앞두고 있는 만큼 마지막까지 보호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마을을 떠날지도 모른다는 주민들의 아쉬움은 은행나무를 소재로 축제를 열어 소중한 추억을 남기자는 것으로 발전했다.



축제 준비에는 마을 주민은 물론 수완고등학교 학생들이 팔을 걷어붙였다.



수완고 학생 138명은 지난 7월부터 세 차례 워크숍을 열고 8개 동아리를 구성해 축제를 준비했다.



벽화팀은 축제거리와 어린이놀이터 담장에 벽화를 그렸고, 목공팀은 흄관을 이용한 미끄럼틀 등 팝업놀이터를 제작했다.놀이팀과 요리팀도 축제의 풍성함을 더했다.



마을주민과 신가초등학교 학생들은 70여 개 은행나무 가로수 아래를 형형색색의 화단으로 가꿔 손님 맞을 채비를 마쳤다.



축제에 필요한 예산은 광산구청소년수련관과 광주시 도시정원 공모사업을 통해 충당했으며, 부족한 돈은 마을주민들이 추렴했다.



축제 기획단 관계자는 "마을 주민들은 곧 재개발이 돼 사라질 마을에서 괜한 일을 한다면서도 지난 30년 동안 한 번도 보지 못했던 광경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며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마을 모습을 보며 즐거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