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재 100억원 사회에 환원하겠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27일 사재 100억원을 사회에 출연할 예정이다. [중앙포토]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27일 사재 100억원을 사회에 출연할 예정이다. [중앙포토]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 민족'으로 친숙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사재 100억원을 사회에 환원한다. 김 대표는 이 같은 사실을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2개월간 제주 칩거 끝낸 김봉진 대표
사재 100억 환원 발표하며 경영 복귀
"비전 중요하지만 베푸는 삶도 중요
저소득층 자녀, 고독사 등에 쓰이길"

김 대표는 "앞으로 3년 간 개인 지분을 처분하여 100억원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한다"며 "우선 이 중 절반 정도를 저소득층 아이들 장학금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재물을 숨겨두는 방법으로 남에게 베풀어주는 것만한 것이 없다”는 다산 정약용의 글을 소개하며 “두 달 간의 안식 휴가 동안 깊이 생각한 끝에 조금 더 멀리, 조금 더 좋은 방향으로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래에 대한 비전과 전략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세상에 대한 감사함"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김 대표는 발표문에 어린 시절 가난 때문에 배우고 싶은 미술을 제대로 못 배웠던 기억과, 전문대 졸업 뒤 학점은행제로 학위를 취득해 대학원을 나온 자신의 상황을 언급했다. 
 
환원되는 100억원은 김 대표의 뜻에 따라 저소득층 가정 자녀들 외에도 음식 배달 라이더들의 안전과 복지 문제, 회사 구성원들의 퇴직연금 문제, 고독사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사용된다.
 
김 대표는 최근 두 달간 우아한형제들 경영 일선에서 잠시 물러나 제주도에 머물며 이같은 기부 방안을 구상했다. 국내에서 가장 성공한 O2O(온·오프연계 서비스) 스타트업으로 불리는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 민족' '배민라이더스' 등을 운영하면서 배달 앱 시장을 구축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2015년 8월 중소 상인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수수료 0%'를 선언하기도 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