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김동연 “지방공공기관·공직유관단체 1000여곳도 채용 전수 조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지방공공기관를 비롯해 공직유관단체 1000여곳의 채용을 전수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채용비리 관련 관계장관 긴급간담회에서 “전체 공공기관의 과거 5년간 채용을 점검해서 비리 연루자는 중징계하고 인사청탁자 신분을 공개하는 등 엄정 대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부총리는 “중앙정부가 관리 운영하는 330개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지방공기업과 지방공공기관, 1천89개의 공직유관단체도 관계부처 합동으로 동일한 기준하에서 채용비리를 조사·대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채용비리 특별대책본부를 설치한다.
 
정부는 공공부문 인사비리에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고 인사 관련 서류는 보존 연한과 무관하게 조사가 마무리되는 시점까지 보존하기로 했다.  
 
만약 부당하게 인사서류를 파기하거나 수정했다는 사실이 적발되면 인사비리로 간주할 방침이다. 
 
아울러 산하 공공기관의 채용업무 전반을 조사하는 관련 주무부처의 온정적 봐주기식 점검이 적발되면 동일한 잣대로 엄중한 책임을 부과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이와관련해 채용비리에 대해 일선 지검에서 수사하고 대검 반부패부가 지휘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