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국정원 수사방해 의혹 받는 장호중 부산지검장 사무실 압수수색

장호중 부산지검장이 24일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대구고등검찰청, 대구지방검찰청, 부산고등검찰청, 부산지방검찰청, 울산지방검찰청, 창원지방검찰청에 대한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장호중 부산지검장이 24일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대구고등검찰청, 대구지방검찰청, 부산고등검찰청, 부산지방검찰청, 울산지방검찰청, 창원지방검찰청에 대한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특별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이 27일 장호중(50·사법연수원 21기) 전 국정원 감찰실장(현 부산지검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에 따르면 장 지검장은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수사 검찰 특별수사팀의 수사를 방해하는 활동을 한 국정원 내 태스크포스(TF)에 속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TF에는 서천호 국정원 2차장과 김진홍 전 심리전단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당시 특별수사팀의 국정원 압수수색 때 가짜 사무실과 조작된 서류 등을 제공하며 수사를 방해한(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김 전 단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국정원의 민간인 및 공무원 불법사찰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최윤수(50·연수원 22기) 전 국정원 2차장도 출국금지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