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 살해 피의자 “주차 시비로 범행”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연합뉴스]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연합뉴스]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의 장인을 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40대가 혐의를 인정했다.
 
경기 양평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새벽 피의자 허모(41)씨는 “부동산 일을 보러 양평 현장에 갔다가 주차 문제로 시비가 붙어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허씨는 경찰 조사에서 “내가 내 정신이 아니었다. 사람이(피해자) 살았는지 죽었는지도 확인하지 못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허씨의 진술은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윤모(68)씨 자택 인근에서 건축 중인 주택 공사와 부동산 컨설팅업을 하는 허씨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허씨와 윤씨 간에 갈등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최근 윤씨가 주택 공사현장 관계자들과 일조권, 차량 통행 문제로 몇 차례 항의를 했다는 주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씨 휴대전화 통화내용에는 윤씨와 관련된 인물과 통화한 내역은 드러나지 않았다.
 
앞서 허씨는 전북 임실에서 압송될 당시 심야 조사에 동의했으나, 1시간여 동안 조사가 이어지자 범행을 자백한 뒤 추가 조사를 거부했다.
 
경찰은 허씨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날이 밝으면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미국 실리콘밸리에 체류 중인 윤송이 사장은 비보를 접한 뒤 급거 귀국길에 올랐다. 남편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사건 현장에서 가족의 곁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