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단체에 100만 달러 지원 논란

[사진 SBS]

[사진 SBS]

정부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자신의 이름을 따 만든 단체에 국가 예산 1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SBS에 따르면 외교부 산하 국제교류재단의 내년도 예산안에 반기문 세계시민센터 지원 명목으로 100만 달러(약 11억3000만원)이 편성됐다. 이 단체는 반 전 총장이 지난 8월 4일 오스트리아 빈에 설립한 걸로 나타났다. 하지만 홈페이지 주소 www.bankimooncentre.org 는 현재 빈 페이지로 나온다. SBS에 따르면 반기문 센터는 오스트리아에 협회로 등록만 했을 뿐 사무소 개소를 하거나 이사진과 직원을 뽑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반기문 세계시민센터 홈페이지 주소 www.bankimooncentre.org를 쳤지만 없는 페이지로 나온다.

반기문 세계시민센터 홈페이지 주소 www.bankimooncentre.org를 쳤지만 없는 페이지로 나온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8월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만나 해당 단체 지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보도에 외교부는 27일 “해당 센터는 반기문 전 총장과 하인쯔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주도로 지난 8월 4일 오스트리아 국내법상 비영리 재단으로 설립됐다”며 “유엔의 지속가능개발목표 실현을 위한 세계시민교육 증진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7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오스트리아 정부의 후원하에 지난 8월 개소된 동 센터는 내년 중 국제기구 전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스트리아 정부의 요청에 따라 한국과 쿠웨이트 정부가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 해당 기구에 두 개 이상 국가가 참여 의사를 밝혀야 내년 중 국제기구로 전환될 수 있음을 감안해 우리 정부의 동 기구 참여 의사를 밝히기 위해 8월 중 예산 편성을 요청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