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 혐의 인정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의 장인을 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40대가 27일 경찰 조사에 앞서 혐의를 인정했다.  

 
 27일 경기 양평경찰서는 이날 새벽 이어진 심야조사에서 사건 용의자인 A(41)가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A(41)씨는 이날 오전 2시 10분 경기 양평경찰서에 도착해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아니요”라고 답했다.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부친(68)이 26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출입이 통제된 숨진 윤씨 자택(흰 건물) 주변. [연합뉴스]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부친(68)이 26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출입이 통제된 숨진 윤씨 자택(흰 건물) 주변. [연합뉴스]

 A씨는 전날 오후 5시 45분께 전북 임실의 한 국도상에서 긴급 체포된 뒤 이 사건 수사를 맡은 양평경찰서로 압송됐다. 윤송이 사장 부친인 윤모(68)씨는 전날 오전 7시 30분 양평 자신의 집 정원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윤씨 벤츠 차량은 3시간여 뒤 집에서 5㎞가량 떨어진 공터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지난 25일 오후 11시 45분 A씨가 이 차량을 세워두고 빠져나가는 모습을 확인하고 추적에 나섰다. 이어 윤씨 시신 발견 10시간여 만에 용의자를 검거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