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 혐의 인정 묻자 “아니요”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의 장인을 살해한 혐의로 검거된 40대가 27일 경찰 조사에 앞서 혐의를 부인했다.

 
 이 사건 용의자인 A(41)씨는 이날 오전 2시 10분 경기 양평경찰서에 도착해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아니요”라고 답했다.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 검거   (양평=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 검거 (양평=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동기가 무엇이냐”, “피해자와의 관계가 어떻게 되느냐” 등 이어진 질문에는 말없이 고개만 가로저었다.
 
 A씨는 야구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취재진 앞에 섰다가 형사들에게 이끌려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 45분께 전북 임실의 한 국도상에서 긴급 체포된 뒤 이 사건 수사를 맡은 양평경찰서로 압송됐다. 앞서 윤모(68)씨는 전날 오전 7시 30분 양평 자신의 집 정원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윤씨 벤츠 차량은 3시간여 뒤 집에서 5㎞가량 떨어진 공터에서 발견됐다.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A(41)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지난 25일 오후 11시 45분 A씨가 이 차량을 세워두고 빠져나가는 모습을 확인하고 추적에 나섰다. 이어 윤씨 시신 발견 10시간여 만에 용의자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에게 심야조사 동의를 구해 곧바로 1차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거주지는 경기도로 나오지만 실제 거주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현재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데 CCTV를 보면 용의자가 전날 저녁 자신의 차량으로 윤씨 자택 쪽으로 간 뒤 윤씨 차량이 발견된 공터 맞은 편에 세워놓고 밤에 윤씨 차량을 이 공터에 버려두고 나가는 장면이 연결된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