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분기 상장사 영업이익 총 47조 사상 최대, 반도체 호황 착시 우려도

올해 3분기 상장사 기업 실적이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반도체 등 일부 산업 호황에 따른 착시 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 제외하면
영업이익 29조원으로 줄어들어

2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3분기 유가증권시장 주요 상장사의 영업이익은 총 47조2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34조원)보다 38.8% 늘어난 사상 최대 실적이다. 올해 2분기와 비교해도 10% 이상 증가했다. 실제 이날까지 3분기 실적을 공개한 주요 기업들 가운데 기대 이상의 성적표를 받아든 곳이 적지 않다.
 
풍성한 실적 ‘가을걷이’의 주역은 정보기술(IT) 업종이다. SK하이닉스는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415% 증가한 3조7000억원을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 한 해 전체 영업이익(3조3000억원)보다 많다. 이에 앞서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는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14조5000억원)을 냈고, LG전자도 3분기 영업이익이 5200억원으로 82% 증가했다.
 
관련기사
 
철강·화학·정유 등 경기에 민감한 업종도 선방했다. 세계 경기가 회복 신호를 나타내면서 주요 원자재 값이 반등한 덕분이다. 포스코는 1조1200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하며 ‘영업이익 1조원 클럽’에 재진입했다.
 
전년 대비 71.7% 증가한 79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LG화학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호실적이 일부 업종에 집중돼 전체 기업 실적을 왜곡시킨다는 지적이 많다. 대기업 가운데서도 반도체·디스플레이·석유화학 등 몇 개 업종을 빼면 실적 개선 추이가 미미하다는 얘기다.
 
특히 분석 대상 상장사 가운데 삼성전자·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올해 3분기 주요 상장사의 영업이익은 29조원으로 분석된다. 전년 동기(28조1000억원) 대비 증가 폭이 3.2%로 쪼그라든다. 이른바 ‘반도체 착시’ 현상이 심각하다는 의미다.
 
문제는 반도체의 공백을 메울 ‘대타’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간 한국 제조업을 이끌던 또 다른 축인 자동차·조선 등은 좀처럼 침체에서 빠져나오기 못하고 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