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완치율 높은 갑상샘암부터 뇌출혈·경색 등 중증질환 9종까지 주계약서 보장

교보생명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CI보험으로 폭넓은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CI보험으로 폭넓은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사진 교보생명]

고령화로 질병에 대한 보장의 중요성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중증질환(CI·Critical Illness)을 보장하는 보험의 패러다임도 변화하고 있다.
 
교보생명이 최근 출시한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개념 CI보험이다. 이 상품은 사망은 물론,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치매 등 중대한 질병을 보장하는 CI보험이다.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CI 이전 단계 질병과 CI와 연관성이 많은 합병증까지 보장을 확대한 점이 특징이다.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완치율이 높아 CI에서 제외됐던 중대한 갑상샘암과중증세균성수막염 같은 중증의 뇌질환을 보장한다. 또 뇌출혈이나 뇌경색증과 같은 중증질환 9종도 추가로 주계약에서 보장한다. CI 질병에 대한 진단기준이 까다로워 보장받지 못했던 부분을 합리적으로 개선해 보다 폭넓은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무엇보다도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미리 관리할 수 있도록 보장을 추가한 것도 장점이다. 당뇨나 고혈압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당뇨병 진단·인슐린 치료, 안질환·실명, 족부절단)을 보장하는 합병증보장특약을 신설했고, CI로 발전 가능성이 높은 중기 이상의 만성 간·폐·신장질환도 신규로 보장한다. 또 재진단암특약을 통해 암 전이·재발에 따른 치료비와 생활비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도 교보미리미리CI보험의 특징이다. 이 서비스는 보험사고가 발생하기 전이라도 노후에 자금이 필요하면 보험금의 일부를 먼저 받을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다. 보험금을 감액해 발생한 해지환급금을 생활비로 받는 기존 방식과 달리 보험금 재원을 미리 받는 구조이기 때문에 해지환급금이 없어도 노후자금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주계약에서 보험금 지급이 발생하지 않은 계약 중 정상적으로 보험료 납입이 완료되고 70세가 넘으면 1회에 한해 이용이 가능하다. 보험금의 최대 50%(잔여보장은 최소 1000만원)까지 전환비율에 따라 할인해서 받는다.
 
한편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교보생명만의 특화된 건강관리서비스인 헬스케어서비스 외에도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처음 선보이는 부가서비스인 ‘교보건강코칭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이 상품은 추가납입과 중도인출이 가능하고, 주계약 1억원 이상 가입 시 가입금액에 따라 2.5%에서 최대 3.5%까지 보험료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윤영규 교보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작은 병부터 미리미리 관리해 큰 병이 걸리지 않도록 도와주는 보험”이라며 “저렴한 보험료로 폭넓은 보장은 물론 노후 자금까지 효과적으로 마련할 수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