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영석 “유시민 작가 말씀, 나중에 찾아보면 다 틀린 얘기”

유시민 작가(왼쪽)와 나영석 PD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알쓸신잡2’ 제작발표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유시민 작가(왼쪽)와 나영석 PD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알쓸신잡2’ 제작발표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나영석 PD가 유시민 작가의 말이 대부분 틀린 이야기라고 말해 유 작가를 당황하게 했다.  
 
나 PD는 26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tvN ‘알쓸신잡2’ 제작발표회가 열려 나영석 PD, 양정우 PD를 비롯해 유희열, 유시민, 황교익, 유현준, 장동선이 참석했다.
 
편집본이 아닌 무삭제 영상을 공개해달라는 시청자들의 요구에 나 PD는 “저희가 확실히 말씀드리겠다. 예를 들면 유시민 선생님이 여러 역사를 말씀하신다. 그런데 나중에 찾아보면 다 틀린 이야기들이다”고 말했다.  
 
나 PD는 이어 “그런 게 매우 많아서 편집하면서 알게 된다. 어쨌든 시청자 분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알려드릴 수는 없다. 그래서 고르고 골라서 방송에 내보내는 것이다. 다 방송이 나가면 여러 가지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해해주십사 싶다”고 말했다.  
 
 칼럼니스트 황교익(왼쪽부터), 유시민 작가, 장동선 박사, 건축가 유현준, 가수 유희열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알쓸신잡2’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칼럼니스트 황교익(왼쪽부터), 유시민 작가, 장동선 박사, 건축가 유현준, 가수 유희열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알쓸신잡2’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남다른 잡학 사랑으로 ‘수다’의 끝을 보여줄 유 작가는 “이번에도 역시 이야기하고, 밥 먹고, 돌아다니면서 최대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우리끼리 놀러다니는 데 집중하면 나머지는 ‘편집’이 알아서 잘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알쓸신잡’은 여행을 통해 새로운 삶의 방식을 돌아보게 하는, 나를 찾는 많은 노력 중의 하나”라고 했다.  
유 작가는 시즌2에 새롭게 합류한 ‘신입생’들에 대해서도 친근함을 표했다.
 
이날 유 작가는 “제작진이 새로운 두 분을 섭외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미리 뒷조사를 좀 했다”고 웃으며 “뇌과학자 장동선 박사는 ‘투 머치 토커’(too much talker)라 제가 부담을 많이 덜게 돼 좋고, 유현준 건축가는 건축 관련 지식을 많이 배울 수 있어서 참 좋다”고 말했다.
 
시즌1에 이어 방영될 ‘알쓸신잡2’는 정치ㆍ경제ㆍ미식ㆍ건축 뇌과학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잡학 박사’들과 연예계 대표 지식인 유희열이 진행을 맡아 분야를 막론한 무한 지식 대방출의 향연을 펼친다. 2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