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물인터넷 휴먼케어 벤처 카이언스, ‘비즈티’로 뉴욕시장 진출

 미국 현지에서 제품을 착용한 어린이들 모습 [사진 카이언스 제공]

미국 현지에서 제품을 착용한 어린이들 모습 [사진 카이언스 제공]


휴먼케어 벤처기업 카이언스가 뉴욕에 진출한다. 카이언스는 12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비즈티엘엘씨(B’zT,LLC.) 주관 스마트웨어 휴먼케어 제품 설명회 및 컨퍼런스에 참여한다고 26일 밝혔다. 

비즈티엘엘씨는 스마트웨어 기반 휴먼케어 플랫폼을 공급하는 미국 회사다. 휴먼케어 기술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웨어 제품군을 미 현지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올 초부터 미국 뉴욕 소재 JFK 주니어. 공립학교 등 12개 공ㆍ사립학교를 대상으로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한 비즈티 솔루션 소개 및 서비스 실증을 진행했다.

카이언스의 휴먼케어 플랫폼 기술(통합형 미아방지 솔루션)은 미국 비즈티엘엘씨사와의 ICT 기술과 패션 융합을 통해 완성한 성과물이다. 합작물 비즈티&비즈터치는 패션 IOT 특허상품으로 패션 휴먼케어 솔루션이라 할 수 있다.

비즈티는 의류와 칩셋을 합친 패션 IOT 상품이다. 신체의 일부분인 손목 또는 팔, 다리에 착용하는 기존 패션 관련 IOT 제품군과 확연한 차별성을 지니고 있다. 또 사이즈의 소형화, IP68급의 방수ㆍ방진 충격 보호 기술의 적용으로 산업 전반에 필요한 스마트웨어 제품 확대 개발 및 기술적용 시에 비용적인 경쟁력이 있다.

비즈티는 세탁이 가능한 스마트웨어로 제작되어 어린이들(일반, 장애 아동)이나 고령자 대상 치매 병원 환자들의 의복으로 활용 가능하다. 

카이언스는 사업 전개를 위한 투자 유치도 조만간 확정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카이언스 측은 “현재 국내 벤처캐피털(V/C)을 통해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11월 중 투자가 마무리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